UPDATED. 2019-09-16 18:03 (월)
평행선 달리는 여야, 조국 청문회 무산되나
평행선 달리는 여야, 조국 청문회 무산되나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9.01 10: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청문회 무산시 ‘국민청문회’ 개최 주장
야, 후보자 가족 ‘증인 출석’ 및 일정 연기 요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료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료사진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출석 증인과 청문 일정에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 가족의 청문회 증인 출석에 반대하는 입장인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 가족이 반드시 청문회에 참석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증인 출석 및 일정 이견에 청문회 무산 가능성

민주당을 비롯한 여권에선 인사청문회가 무산되면 ‘국민청문회’라도 열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20일 안에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는 경우 10일 이내 기간을 정해 재송부하도록 돼 있는 인사청문회법을 근거로 오는 ‘12일 이전’으로 일정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여야가 청문회 증인 출석과 일정을 놓고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는 2일과 3일로 예정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무산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복기왕 “한국당, 법과 국민을 깡그리 무시”
“정치적 잘잘못 판단은 야당 아닌 국민 몫”

청와대 정무비서관 출신인 복기왕 민주당 아산갑 지역위원장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청법상 국회는 인사청문 요청일로부터 20일 이내 청문절차를 마치게 되어 있다. 법이 정한 조국 청문절차는 9월 2일까지가 기한이다. 이날까지가 국회에게 주어진 권한”이라고 밝혔다.

복 위원장은 또 “인청법은 국회 상임위는 인사 청문요청이 접수된 지 15일 이내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고 강제 조항을 두고 있다. 이 조항 기준으로는 지난 30일까지가 기한 만료일이다. 이미 국회는 법을 어기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의혹 제기든, 정치 싸움이든, 법은 지켜 가면서 해라. 정치적 잘잘못에 판단은 국민의 몫이지 결코 야당의 몫이 아니다”며 “야당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청문회 기간에 국민 동의를 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면 될 뿐이다. 지금 자유한국당 행태는 법과 국민을 깡그리 무시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왼쪽)과 성일종 한국당 의원.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왼쪽)과 성일종 한국당 의원.

성일종 “조국 가족, 당당하면 증인 나오라”
“임명 강행하면 국민들 저항 극에 달할 것”

성일종 한국당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같은 날 밤 KBS1TV <생방송 심야토론>에 출연해 조 후보자의 가족이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성 의원은 가족 증인 채택에 인권 문제를 지적하는 것에 “해명 기회가 없을 때 오히려 더 인권침해를 받을 수 있다. 당당하면 나오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국민이 궁금해 하는데 가족을 빼자는 건가. 후보자가 떳떳하다면 장(場)을 만들었으니 당당히 나와서 얘기하면 더 좋은 일이다. 왜 그걸 여당이 막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또 ‘가족이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으면 청문회 안하는 것이 낫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핵심 증인이 반드시 나와야 한다. 핵심 증인이 없는 상태에서 국민들이 청문회 무용론에 얼마나 회의감을 느끼겠는가. 가족이 없으면 의미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인사청문회 무산시 국민청문회 개최 가능성에는 “선수와 감독 없이 관중만 놓고 하는 게임 보셨나. 핵심은 가족과 연관돼 있다”며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출석을 촉구했다.

성 의원은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정말 큰 일이 날 수 있다. 국민들 저항이 극에 달할 것”이라며 “대통령 권력은 국민들로부터 위임받은 것이다. 이렇게 문제가 많고, 국민들이 반대했는데도 임명했을 경우 책임은 집권 여당과 청와대가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메랑 2019-09-02 15:07:15
청문회는 끝났나요? 하는척 안하는척 야당이 안하려 한다고 떠넘기고 나라야 우찌되든 민주당 의도대로 ㅋ 그러나 부메랑이 있단걸 아르야~

조구의마음 2019-09-02 12:55:25
‘조국 악재’ 충청권 文 부정평가 60% ↑ 리얼미터 여론조사 부정평가 전국 최고치
정당 지지율 한국당 37.1%, 민주당 30.2%
뭘 더봐야 조국이 마음을 내려놀까?

조국 2019-09-02 09:00:40
지금까지 나온 의혹만으로도 국민앞에 석고대죄하여야 한다.
조로남불은 더이상 할말이 없다.
과거의 조국이 현재의 조국을 스스로 다 판단하였다. 부메랑

시민 2019-09-01 19:06:51
가족 주변인물 검증은 국민이 판단할몫이다
청문회 무조건햐야 한다
조유한국당은 국민 우습게 보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