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8:56 (목)
靑, 조국 청문회 개최에 “의혹 해명 기대”
靑, 조국 청문회 개최에 “의혹 해명 기대”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9.04 16: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한국당, 오는 6일 전격 합의..“늦었지만 다행”

청와대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여는데 전격 합의한 것에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여는데 전격 합의한 것에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4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오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여는데 전격 합의한 것에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6일 하루 동안 열기로 합의했다. 다만, 그동안 첨예하게 대립했던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 채택은 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여야는 조 후보자 청문회를 지난 2~3일 열기로 했지만, 가족 증인채택을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청문회가 무산될 경우 현 정부 들어 청문회 없이 임명하는 첫 장관이라는 부담이 크고, 한국당 역시 국회 책무를 저버렸다는 비판론에 전격 합의를 이뤄낸 것으로 보인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늦게나마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게 돼 다행”이라고 했다.

윤 수석은 이어 “조국 후보자가 기자 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해명했다”며 “직접 시청한 분들은 언론과 야당이 제기한 의혹이 대부분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그러나 “기자 간담회를 보지 못하고, 기자 간담회 내용을 왜곡한 보도를 접한 분들은 의혹을 다 떨쳐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조국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은 물론 기자 간담회 이후 새로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증인 없는 청문회’를 열기로 한 데 항의하며 청문회 불참을 선언했다.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 정의당은 청문회 개최 합의에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링링 2019-09-05 09:20:31
우리 조국이를 제발 어여삐 봐주세요.
정의롭고 공정하기가 조국이만한 사람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