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어린이재활병원 착공임박, 운영대책은?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착공임박, 운영대책은?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1.26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22일께 착공…70병상 규모로 2022년 개원
연간 20~30억원 운영 적자…국비 지원 절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의원모임, 문제 해결 촉구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국내 첫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다음 달 대전에서 첫 삽을 뜬다. 중증 장애아동들에게 질 좋은 재활 서비스가 제공될 전망이지만, 어린이 재활 치료 특성상 구조적 운영 적자가 예상돼 '국비 확보'라는 큰 숙제가 남았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업인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서구 관저동 일원에 지하 2층~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된다. 국비 100억 원, 넥슨재단이 기부한 100억 원 등을 포함해 총 447억 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2년 개원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입원 50병상과 낮(외래) 20병상 등 총 70병상이 들어서며, 병상 외에 장애아동과 부모 등을 위한 교육, 돌봄 등 공유 공간도 마련된다. 

지역 중증 장애아동의 재활 치료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고, 교육과 돌봄 서비스 등이 강화될 전망이지만, 낮은 국비와 연간 30억 원가량 적자가 불가피해 국비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정부의 인색한 지원으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포기하는 지자체도 있다. 전남은 건립비 156억 중 국비 지원이 78억 원에 그치는 데다, 운영비 부담을 우려해 올해도 사업을 신청하지 않았다. 

이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구갑) 등으로 구성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의원모임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의원모임은 지난 18일 출범식을 열고 어린이 재활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한 입법과 예산 처리를 촉구했다. 또 공공어린이재활병원과 센터의 운영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도 요구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에서 첫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건립되면, 충청권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중증 장애아동 환자들이 오게 될 텐데, 대전시가 운영 적자를 대부분 부담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국·시비 매칭이 8대 2가 된다면, 연간 적자가 20~30억 원이라고 가정할 때 시는 4~6억 원 정도만 부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조만간 입찰공고를 통해 시공사를 선정하고, 다음 달 22일께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