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진영 행안부 장관 만나 ‘중기부 잔류’ 요청
허태정, 진영 행안부 장관 만나 ‘중기부 잔류’ 요청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1.0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정부세종청사 방문, 중기부 이전 관련 입장전달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면담을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중소벤처기업부 잔류를 위해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허 시장은 9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진영 장관을 면담하고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시장은 또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원칙에도 위배된다"며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세종시 출범 이후 대전은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기부와 산하기관의 세종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진영 행안부 장관은 "허 시장의 입장과 고충을 충분히 이해하고, 시민들의 민심이 격앙되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며 "앞으로 시민 의견 수렴 절차를 충분히 가지고, 대전시 입장도 고려해 절차를 이행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허 시장은 중기부가 세종 이전을 공식화하자 지난달 20일 세종 이전 반대 입장문을 즉각 발표하고, 이달 1일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대전시·자치구간 긴급 확대 당정협의회를 열어 중기부 잔류를 위해 공동 대처하기로 결의했다.

시는 중기부 이전과 관련한 민주당 공식 입장이 오는 11일 충북 괴산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허 시장은 "중기부 세종 이전은 지금까지 정부 정책을 지지해준 시민들에게 많은 박탈감과 실망감을 안겨주는 것”이라며 “세종 이전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강고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