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정세균 만나 ‘중기부 대전 잔류’ 요청 
허태정, 정세균 만나 ‘중기부 대전 잔류’ 요청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1.25 17: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존치’ 시민 여론조사 결과 전달

허태정 대전시장(왼쪽)이 25일 오후 4시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위해 협조를 구했다. 사진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이 25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를 위해 협조를 구했다. 지난 9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면담하고, 17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난 데 이어 대외 접촉면을 넓혀가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국정 전반을 총괄하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세종시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다"며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기관 선정원칙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세종시 출범 이후 대전은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으로, 중기부와 산하기관의 세종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아울러 최근 실시한 시민 여론조사에서 대전시민 79.3%가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전에 잔류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이 외면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총리는 "대전시민의 마음과 시장의 의지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정부부처 이전에 따른 행정절차에 대해 이해를 바란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한편 허 시장은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 이전을 공식화하자 20일 세종 이전 반대 입장문을 즉각 발표하고, 지난 1일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대전시·자치구간 긴급 확대 당정협의회를 열어 중소벤처기업부 사수를 위해 공동 대처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이든 2020-11-26 09:27:59
아래는 중기부 직원들인가..? 세종에는 국회 등 많이 내려올 예정이니 중기부는 현 대전정부청사에 있는게 맞다. 안어울리는 욕심은 그만 부리길..

이정주 2020-11-25 17:45:54
에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