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만난 장동혁 “중기부 이전 막아 달라”
주호영 만난 장동혁 “중기부 이전 막아 달라”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1.1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찾아 법안 통과 초당적 협력 요청..청와대 1인 시위도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오른쪽)이 10일 국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을 막기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오른쪽)이 10일 국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을 막기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이전을 막기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장 위원장은 특히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유성갑)이 중기부 대전 존치를 위해 지난 3일 발의한 ‘신행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행복도시법) 일부개정법률안’ 통과에 초당적 협조를 구했다.

장 위원장은 주 원내대표와 면담 직후 <디트뉴스>와 만나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중기부 이전을 막기 위해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겠다고 전했고, 중앙당에서도 적극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주 원내대표도 대전시당의 말을 잘 받아줬고, 필요한 도움과 협조를 하겠다고 했다”며 “청와대에 가서 1인 시위를 한 뒤 대전시민을 대신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중기부 이전에 대한 입장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중기부 이전 저지는)사실 더불어민주당이 더 효과적이고,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이 크다”면서 “국민의힘은 야당으로서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여당은 야당과 다른 차원에서 대응해야 한다. 현수막 걸고, 1인 시위하라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장 위원장은 지난 3일 둔산동 정부 청사 앞에서 중기부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시위를 펼쳤다.

장 위원장은 “민주당은 현역의원 7명과 국회의장, 대전시장, 5개 구청장을 모두 갖고 있다. 국회와 청와대, 정부와 직접 이야기할 수 있는 창구가 열려 있다”며 “(중기부 대전 존치에)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게 야당 시당위원장이 아니라 대전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기부는 사무공간 부족과 타 부처와 원활한 업무 처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지난 달 16일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