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 물바다” 천안·아산·당진 ‘비 피해’ 속출
“온통 물바다” 천안·아산·당진 ‘비 피해’ 속출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8.0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서 인명피해 ‘3명 실종’..천안·아산 도심 곳곳 침수
병천천 등 하천 범람위기 ‘대피령’ 내려져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이마트 인근 도로 모습.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이마트 인근 도로 모습.

3일 충남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도심 도로 곳곳이 침수됐다.  

충남도와 대전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오후 5시 기준 일 누적 강수량은 천안(성거) 184mm, 아산(송악) 253.5mm, 서산 102.1mm, 예산 101.5mm, 홍성 89mm를 기록했다. 일부 지역에선 시간당 30~90mm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이날 내린 비로 인해 아산지역에서 3명(산사태 매몰 2명, 맨홀작업중 1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또 당진 3명, 부여 1명, 예산 15명 등 총 1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천안시 동남구 신방동교차로가 폭우로 물에 잠겼다.
천안시 동남구 신방동교차로가 폭우로 물에 잠겼다.

천안·아산 등 충남 북부지역 곳곳은 물바다를 이뤘다. 

천안지역에선 주택침수 59건, 상가 침수 21건 등 총 112건의 침수피해가 접수됐다. 쌍용동 이마트 앞 사거리와 신방동 일원 도로가 침수됐고, 청수·청당·남산·쌍용지하차도가 통제됐다. 

병천천과 쌍정천, 목천읍 용연저수지 산방천, 원성천, 성환천, 승전천 등 하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인근 주민에 대한 대피령도 내려졌다. 

아산역 인근이 물에 잠겨 도로가 전면 통제됐고, 아산과 천안을 잇는 국도 21호선과 온양관광호텔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차량이동에 큰 불편을 겪었다. 아산 장재천과 밀두천 인근 주민에 대한 대피문자가 발송되기도 했다.  

당진시 경우 신평면과 우강면을 중심으로 30여건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수청동 당진터미널 앞 도로와 신평중 인근 거산3거리가 침수됐고, 하이마트 당진점 인근에선 싱크홀이 발생키도 했다. 

한편 충남소방본부는 이날 장비 974대, 인원 2038명을 동원해 인명구조와 안전조치 670건을 처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