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19:24 (목)
文정부 개각 '이완구 부활' 1등 공신되나 
文정부 개각 '이완구 부활' 1등 공신되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3.10 17: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 빠진 개각, 이완구 “충청홀대 개탄” 즉각 반응
‘맹주의 부활’ 꿈꾸는 이완구, 향후 광폭행보 예상

지난달 28일 대전시의회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이완구 전 총리. 자료사진.
지난달 28일 대전시의회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이완구 전 총리. 자료사진.

이완구 전 총리가 문재인 정부 개각에 대해 "충청홀대론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는 혹평을 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달 정치재개 선언 이후 ‘충청소외론’을 매개로 지역기반을 넓혀가고 있던 중이었다. ‘이번 문 정부 개각 결과가 이 전 총리의 정치적 입지를 오히려 강화시켜 줬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이 전 총리는 9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개각에서 또 다시 충청홀대론을 확인했다”며 “그 동안 문재인 정부의 충청홀대론을 여러 차례 지적했는데, 이젠 참담함을 넘어 비통한 심정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21대 총선을 위해 영남, 호남에만 지나치리만큼 집중적으로 힘을 쏟고 있고, 국민통합은 전혀 안중에 없는 대통령인 것 같다”며 “(충청인들이) 충청권 인사에 대한 홀대와 SK하이닉스 반도체 유치 무산, 충청권 4대강 보 해체 등 최근 벌어진 지역편중 정책에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문재인 정부는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중순 “내년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며 정치재개를 선언한 이 전 총리는 어느 지역구에 출마할지 말을 아끼며 몸값을 올리고 있는 중이다. 충남도청이 있는 내포는 물론 충남 천안시, 세종시, 대전 서구 등을 그 스스로 거론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충청권 전역에 영향력이 있음을 과시하기 위한 고도의 노림수’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 전 총리가 정치재개 이후 ‘충청홀대론’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라는 분석이다. ‘맹주의 부활’을 알리기 위해 ‘홀대론’만한 소재가 없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 전 총리는 지난달 28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각에서 나오는 충청홀대론 때문에 매우 가슴이 아프다”며 “정치권이 지역의 이익을 대변하는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개각발표 이전부터 ‘충청홀대론’을 정치재개의 중요한 도구로 활용해 왔다는 의미다. 

지역정치권의 한 인사는 “이완구 전 총리 스스로 밝혔듯, 이 전 총리는 국회의원 배지 하나 다는 것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며 “홀대받는 충청의 대변자임을 주장하며 지역 맹주로 각인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그는 “문재인 정부의 이번 개각은 결과론적으로 이 전 총리의 발언권을 더욱 강화시켜주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내년 총선을 앞 둔 충청권 민주당 인사들에게는 상당히 위협적인 신호”라고 해석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정치부 기자간담회에서 “출마 지역에 대해 관심이 많는데, 내 한 몸 당선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보수세력의) 동반당선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며 “(나는) 국민이 가장 원하는 곳, 충청권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곳, 이 두 가지 기준을 가지고 (출마지역을)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9-03-12 09:35:17
대통령 비서실장이 충청출신인데 ᆢ무슨소리???

천안 2019-03-10 21:38:16
중앙에 맞서 목소리 높이는 정치인 하나정도 있다는것이 그나마 다행이다 영호남이 나눠먹는 대한민국 지겹다
천안에 출마하시어 꼭 중앙정치 해주시기 바랍니다 내몸하나 바쳐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