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8:09 (월)
육동일 “서대전역 KTX 감차, 대전의 위기”
육동일 “서대전역 KTX 감차, 대전의 위기”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12.06 13:4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기자회견 
“대전시 대처 미흡하면 직접 나서겠다” 
“김소연 폭로사건, 지역정치 흥망의 시금석”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서대전역 KTX 문제, 김소연 시의원 금품선거 폭로사건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서대전역 KTX 문제, 김소연 시의원 금품선거 폭로사건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속보도 =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서대전역 KTX 감차 문제와 관련해 “서대전역이 간이역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며 “그렇게 되면 대전은 교통도시 간판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내다봤다. 

육 위원장은 6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밝히며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처방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이) 직접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단 대전시 대처를 지켜본 뒤, 미흡하다는 결론에 이르면 직접 행동에 나서겠다는 의미다. 육 위원장은 실행방안과 관련해서는 “시민과 함께 나서서 서대전역 지키기를 위한 여러 운동을 펼치겠다”고 설명했다. 

근본적으로는 KTX 세종역 신설 문제에 대해 대전시민의 이익을 중심에 두고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 육 위원장의 시각이다. 그는 허태정 시장을 포함한 지역의 여당 정치인들을 향해 “‘중지를 모으자’는 부처님 같은 말만 한다”며 “세종역 신설 문제에 대처를 못하면 대전 쇠퇴의 완성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육동일 위원장은 세종역 문제에 대한 충청권 공조는 이미 물 건너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그는 “충남·북과 세종이 저마다 자기 지역의 이익 추구를 위해 혈안이 돼 있다”며 “우리도 대전시 이익과 시민들의 삶을 지키는 차원에서 세종역 신설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날 육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시의원 폭로로 촉발된 정치이슈를 집중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이 문제는 박범계 국회의원과 김소연 시의원의 개인 간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전 지역 정치가 발전하느냐 퇴보하느냐, 지방선거 정당공천제의 폐해를 극복하느냐 못하느냐를 결정짓는 시금석”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육 위원장은 박범계 의원과 민주당을 향해서 “박 의원이 연루되지 않았다면 당당하게 검찰에 출두해 소상하게 진위를 밝히고 의혹을 털고 가야 한다”며 “민주당도 박 의원에게 당무감사원장 등을 부여해 문제를 덮고 가려는 꼼수를 부리지 말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위기 2018-12-10 23:50:09
위기는 또다른 기회를~

서대전 2018-12-10 20:38:55
감차가 왠말이냐...--
시장님 힘내세요!!

정원기 2018-12-10 08:13:44
13일이 얼마나 남았나....................

잘살자 2018-12-07 07:08:15
이번에 예타면제 사업에 세종역 제외되면서 충북고속철도사업을 추진하는 일은 없겠지요? 그거 되면 이해찬 대표는 동네 호구 인증됩니다.

대전인 2018-12-06 15:21:04
대전과 세종은 전철, BRT로 연결되면 같은 생활권이다. 같이 상생하면서 발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