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서대전역 KTX 감차? 나더러 죽으란 소리냐”
이은권 “서대전역 KTX 감차? 나더러 죽으란 소리냐”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12.03 12: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일방적 감차 때 강력 대응 입장, 대전시 미온적 태도 ‘질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서대전역을 오가는 호남선 KTX 열차 4편 감차를 추진하고 있는 것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자료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서대전역을 오가는 호남선 KTX 열차 4편 감차를 추진하고 있는 것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자료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중구)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지역구인 서대전역을 오가는 호남선 KTX 열차 4편 감차를 추진하고 있는 것에 “나더러 죽으라는 소리냐”고 반발하며 강력 대응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대전시의 미온적인 태도도 질타했다.

이 의원은 3일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서대전역 KTX감차는 코레일 입장일 뿐이지, 아직 국토교통부에 접수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호남선 KTX 직선화를 통해 열차 증차 고민까지 하고 있고, 서대전 육교까지 지하화하려는 마당에 감차가 말이 되는 상황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철도국장이 국정감사에서 호남선 KTX직선화 문제가 나왔을 때, 서대전역 포함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런데 서대전역 KTX 감차를 지역 주민들이 납득을 할 수 있겠나.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반발했다.

본보 취재결과 코레일은 내년부터 서울과 서대전역을 오가는 호남선 KTX 열차 4편을 감편해 대전역 착·발로 변경하는 안을 국토교통부와 협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코레일 측은 지난 4월 대전시에 서대전역 주변 시설정비와 시내버스 등 연계교통망 확충을 요구했으나 개선의지를 보여주지 않았다는 이유를 감차 추진 배경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 의원은 “대전시에 서대전역 KTX 4편이 감편되지 않기 위해 어떤 명분과 논리가 필요한지 모든 자문을 구해 논리 정연하게 만들어 놓으라고 했다. 그것을 갖고 코레일과 미팅을 해서 더 이상 이런 얘기가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철도공사와 대전시, 그리고 제가 만나 정확하게 이 문제에 선을 긋고 어떻게 하면 승객을 늘릴 수 있는지 방안을 찾고 감차 반대를 촉구할 생각이다. 제가 모든 방패 역할을 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 의원은 “코레일에는 우리에게 통보 없이 일방적인 감차를 진행했다간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나더러 죽으라는 소리냐’는 말까지 했다. 증차는 못할망정 감차는 안 된다. 모든 정치력을 동원해서 적극 대처할 계획”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8-12-04 13:19:07
제발 정치력 좀 보여주시길....

하원 2018-12-03 16:03:24
오랜만에 국회의원 이름값 하셨네~
그렇게 지역사회와 관련된 이권은 다들 벌떼같이 대들어야 돼~~
그래야 존재의 이유가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