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관계, 또 다시 멈춰선 안돼”
문 대통령 “남북관계, 또 다시 멈춰선 안돼”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6.1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서 6.15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관계가 또 다시 멈춰선 안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관계가 또 다시 멈춰선 안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관계가 또 다시 멈춰선 안된다”고 밝혔다. 최근 대북 전단 살포와 북한의 군사행동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남북관계가 경색국면을 맞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무거운 마음으로 맞게 됐다. 하지만 남북관계에 난관이 조성되고 상황이 엄중할수록 우리는 6.15 선언의 정신과 성과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6·15 선언 이후에도 남북관계는 일직선으로 발전하지 못했다. 때로는 단절되고 심지어 후퇴하거나 파탄을 맞이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남북이 함께 가야 할 방향은 명확하다. 남북은 낙관적 신념을 갖고 민족 화해와 평화와 통일의 길로, 더디더라도 한 걸음씩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은 남북이 모두 충실히 이행해야 할 엄숙한 약속”이라며 “우리 정부는 합의 이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고, 어렵게 이룬 지금까지 성과를 지키고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을 향해선 “소통을 단절하고 긴장을 조성하며 과거의 대결 시대로 되돌리려 해서는 안 된다”며 “남북이 직면한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들은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남북이 함께 돌파구를 찾아 나설 때가 됐다. 더는 여건이 좋아지기만 기다릴 수 없는 시간까지 왔다”며 “한반도 운명의 주인답게 남북이 스스로 결정하고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찾고 실천해 나가길 바란다”고도 했다.

계속해서 역대 정부의 남북 합의를 설명하며 “정권과 지도자가 바뀌어도 존중되고 지켜져야 하는 남북 공동의 자산”이라며 “한반도 문제와 남북문제 해결의 열쇠도 여기에서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회를 향해서도 “이와 같은 합의들이 국회에서 비준되고 정권에 따라 부침 없이 연속성을 가졌다면, 남북관계는 지금보다 훨씬 발전되었을 것”이라며 “21대 국회에서는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를 위해 나아가서는 평화 경제의 실현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