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공천거래 의혹" vs "흠집 내기"
"이명수, 공천거래 의혹" vs "흠집 내기"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3.23 18:21
  • 댓글 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충남도당 “모 시의원, 고액 후원 대가 공천 의구심”
이명수 “공식적 후원금, 불법사항 없어” 일축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23일 이명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의 공천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공식적인 후원금이었고, 반환 과정도 불법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23일 이명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의 공천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공식적인 후원금이었고, 반환 과정도 불법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기사보강: 3월 23일 오후 7시]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은 23일 이명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충남 아산갑)의 공천거래 의혹을 제기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공식적인 후원금이었고, 반환 과정도 불법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지역의 한 언론 보도를 인용해 “이 의원은 첫 국회의원 당선 직후인 2008년부터 2016년까지 모 시의원에게 총 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특히 모 시의원은 지방선거 전인 2008년 120만원, 2009년 100만원 등 고액의 후원금을 이 의원에게 제공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이어 “2010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당시 모 시의원 후보는 '가' 번을 받고 시의원에 당선됐다”며 “사실상 공천권을 갖고 있는 현역 국회의원에게 고액 후원금을 헌납하고, 그 대가로 공천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거둘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또 2017년에도 이 의원이 해당 시의원으로부터 5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받았고, 이듬해 해당 시의원이 지방선거에서 경선없이 ‘가’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 측은 2016년 총선 직후 받은 후원금 500만원을 일괄 반환했다. (이 의원은)2017년 후원금도 반환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현 정치자금법에는 문제가 있는 후원금은 인지 뒤 1개월 이내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 이 의원은 <디트뉴스>와 한 통화에서 “2017년은 아산 선거구가 갑‧을이 나눠져 있었고, 해당 시의원 지역구는 당협위원장이 따로 있었다. 제 지역구도 아니었다”며 “100만원, 200만원으로 공천을 주고 받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 얘기냐”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또 “과거 후원금도 공식적으로 받았고,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반환한 것인데, 선거를 앞두고 특정후보에 대한 흠집 내기 언론보도와 정치공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oodluck 2020-03-24 15:36:14
2008년 120만원 후원구좌로
받은것이 왜 문제인가 ?

모종이편한세상 2020-03-24 20:37:16
언제 까지 네거티브만 할 생각인지? 같은 당 경선후보도 네거티브 해서 편가르기 제대로 하더만 선거 후보로 나오는게 네거티브 하려고 나오는거? 물론 급한맘에 그러는거는 충분히 이해합니다! 다만 내가 상대후보 보다 나은점에 대해서 어필하면 어떨지 한번 생각해보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삼거리 2020-03-25 07:40:46
2008년 120만원, 2009년100만원 정치후원금으론
너무 적다. 시비거는 양아치들은 머냐 ?
너희들 청원경찰 옷 살돈으로 비서실 고급양복양장 세금2930만원에
비하면 완전 흑색선전이고 정치공작이다

아산온양역 2020-03-24 01:24:33
청윈경찰 피복비 천용문제로 코너에 몰리니 악을 쓰는구나
그래서 복 정치생명은 이것으로 땡이다

대한민국 ~ 2020-03-24 09:54:00
문재인 대통령이 큰 인물이라면 없다면 '복' 후보 불러서
사죄하라고 하고 꾸짖어야 한다.
이것은 정말 아니다
정치 공작은 정치 보복을 부른다
제발 이러해선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