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버티기에 홍문표 ‘부글부글’
박순자 버티기에 홍문표 ‘부글부글’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24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 불구 국토위원장 사퇴 ‘거부’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자리를 두고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경기 안산단원을)이 버티기로 일관하면서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예산) 속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1년씩 번갈아 맡기로 했던 상임위원장 자리를 박 위원장이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 의원에 중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박 의원은 위원장 직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24일 한국당에 따르면 이날 지난 23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박 의원에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안을 의결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상임위원장 직을 사퇴할 뜻을 내비치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이 사퇴를 거부하는 배경에는 중징계 처분을 받더라도 상임위원장 직을 유지할 수 있고, 내년 총선 공천에서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지난해 7월 2년 임기인 국토위원장을 1년씩 나눠 박 위원장과 홍 의원이 위원장을 번갈아 하도록 정리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1년씩 상임위원장을 나눈다는 데 합의한 적이 없다”며 홍 의원에게 6개월씩 위원장을 맡는 제안을 내놓았다.

홍 의원은 최근 국회에서 기자와 만나 “내년 4월이 총선인데 6개월씩 나눠하자는 건 말이 안 된다.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집안싸움을 하는 모습으로 비쳐져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충청권 동료 의원인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도 지난 22일 국회 출입 기자간담회에서 “누가 (상임위원장을)하고말고 보다 이 엄중한 시점에서 외부로 비쳐지는 모양새가 당 이미지에 좋지 않아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임기(2년)가 보장되지만, 내년 1월까지 당원권이 정지되면서 총선 공천 경쟁에서 불이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