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박순자 버티기’에 국토위원장 ‘난항’
홍문표 ‘박순자 버티기’에 국토위원장 ‘난항’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국회 본회의 선출 ‘불발’..혁신도시 지정 ‘차일피일’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홍문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료사진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홍성‧예산)이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현 위원장인 박순자 의원과 의견 조율에 실패하면서 교체 시기가 늦춰졌다.

홍 의원은 당초 지난 후반기 원 구성 과정에서 박 의원과 1년씩 상임위원장을 나눠 맡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박 의원이 ‘버티기’로 일관하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당은 5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재원 의원을 예산결산위원장 후보로 선출하고, 이후 열린 본회의에서 확정했다. 또 이날 본회의에서는 한국당 몫인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장에 이종구 의원, 보건복지위원장에 김세연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하지만 한 자리 남은 국토교통위원장은 홍 의원과 박 의원의 교통정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추후 본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박 의원은 상임위 현안을 내세우며 홍 의원에게 남은 1년을 6개월씩 나누자고 제안했지만, 홍 의원은 수용 불가 입장으로 맞서고 있다.

홍 의원 측은 “상임위원장을 1년씩 나눠 맡기로 한 것은 이미 당론으로 정해진 것”이라며 “개인의 욕심이 있다고 해도 그렇게 해선 안 된다. 순리대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이 국토위원장 승계가 미뤄지면서 충청권도 초조해지는 분위기이다. 특히 ‘혁신도시 지정’이 최대 현안 과제인 대전시와 충남도는 홍 의원의 국토위원장 선출을 고대하고 있다. ‘혁신도시 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다루는 소관 상임위가 바로 국토위원회이기 때문.

충남도의 한 관계자는 “국회에서 처리하는 일에 지방 자치단체가 왈가왈부할 순 없지만, 홍 의원이 국토위원장을 맡게 되면 지역 최대 현안인 내포 혁신도시 지정에 유리한 위치에 서는 것만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