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떠나는 조국, 야당과 언론에 보낸 메시지
떠나는 조국, 야당과 언론에 보낸 메시지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26 14:52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임의 변 “격렬한 비난, 신랄한 야유 존중”
인사책임 논란 언급 “국민께 심려, 비재와 불민 탓” 사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2개월 청와대 민정수석 업무를 마친 조국 전 수석이 26일 자신에 비판적이었던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또 그동안 인사책임 논란에는 국민들에 사과했다.

조 전 수석은 이날 퇴임의 변에서 “존경하는 대통령을 보좌했던 일, 격무였지만 영광이었다. 대통령의 비전, 의지, 인내, 결단 등을 가까이서 목도했던 경험은 평생 소중히 간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민정수석으로서 ‘촛불 명예혁명’의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기 위해 법과 원칙을 따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직진했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자평했다.

그는 특히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했다”면서 “업무수행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이 있었다. 오롯이 저의 비재(非才)와 불민(不敏)함 탓”이라며 그동안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용서를 구했다.

조 전 수석은 끝으로 “저를 향해 격렬한 비난과 신랄한 야유를 보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의 의사를 표한다”며 “고위공직자로서 기꺼이 감내해야 할 부담이었고, 반추(反芻)의 계기가 되었다. 민주공화국 대한민국 발전을 희구하는 애국심만큼은 같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조 전 수석이 다음 달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될 것이 유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조 전 수석이 법무부 장관에 오를 경우 지난 25일 임명된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사법개혁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되지오 2019-08-09 15:30:09
안되요 안되 장관은 안되요

아이고더워 2019-08-08 11:14:49
대전에도 비슷한 언행을 하며 정치하는 아주 훌륭한 인사가 있지않은가요?
자신과 자신이 속하는 정파의 잘못에는 백약이 무효라는둥 부처님 같이 너그럽고요,
보수 야당을 향해서는 시종일관 비난 비판 불만을 쏟아내는 그런~~~

에이 2019-08-07 20:27:09
학생까지 극우라고 매도하는 조
너 자신을 알라는 말을 되새기시 국
너와 너의 편에만 무한정 관대한 못나니 같은 사람들, 나라가 어찌 될려는지, 에이 봐보들 에이

우좌 2019-08-07 09:02:22
조국교수는 극우사상을 가진 학생들이 움직이고 있다는게 안타까울 따름이고
극좌사상을 가진 학생들이 움직이고 있다는건 어떠신가???

친일파? 2019-08-05 15:40:39
이 사람, 한일 경제전쟁과 관련하여 야당 공격에 더 주력하려다 보니, 점점 더 황당한 언동을 보인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민주당 대표의 일식집 사케 건배건 이걸 또 황당한 언동으로 보수야당 비판,
이 사람을 '부역.매국.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나는 알지 못한다.
일부 지식인들의 고상한 괴변에는 어이상실이다. 이 사람들이 이런 구역질나는 말을 할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이야말로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