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성일종, 조국 ‘서희‧이순신 발언’ 설전
강훈식‧성일종, 조국 ‘서희‧이순신 발언’ 설전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7.22 11:0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글 “참모진 나설 때” vs “냉정히 대처해야”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남 아산을)과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충남 서산‧태안)이 일본 수출 규제 조처를 맹비판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 북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두 사람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일본 수출 규제 조처 대응에 엇갈린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강 의원은 조 수석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에 “참모진이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한 반면, 성 의원은 “냉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맞섰다.

앞서 조 수석은 지난 21일 ‘문재인 정부는 국익수호를 위해 서희의 역할과 이순신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다’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 수석은 “일본의 국력은 분명 한국 국력보다 위다. 그러나 지레 겁먹고 쫄지 말자”고 썼다. 조 수석은 지난 18일부터 4일간 페이스북에 17건의 게시물을 올리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관한 글을 올렸다.

성 "싸워도 외교장관이 나서야..대통령 복심 말 조심해야"
강 "대통령 참모 말 안하면 누가 하나, 대통령 공간 넓히는 것"

이에 성 의원은 “지금 일본하고 싸우자고 그러는데 싸우더라도 외교장관이 나서고 외교수석이 나서든가 책임질 수 있는 분들이 나서서 잘 대응을 해야지, 민족 감정에 불을 질러 대응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또 “국가에 책임 있는 분들이 말을 잘못해 놓으면 외교 당국자나 대통령께서 움직이기가 굉장히 협소해진다”며 “정말로 참모들이 신중해야 된다. 특히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불리고 있는 수석 같은 경우에는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강 의원은 “지금은 국가에 책임 있는 분들이 말해야 될 때”라고 반박했다. 그는 “(조 수석은)법학자로서 본인의 소신을 밝힐 필요가 있다. 대통령에 법의 문제를 총괄해 조언하는 위치에 있는 분 아니냐”며 “이번 문제의 시작은 강제 징용 문제를 어떻게 보느냐. 일본과 배‧보상의 문제, 범위에 문제 차였기 때문에 민정수석으로서 당연히 자기 입장을 말할 필요가 있다”고 옹호했다.

강 의원은 또 “일본이 문재인 정권, 심지어 더 나간 이야기도 하고 있는 마당에 대통령 참모가 말하지 않는다면 누가 이야기하겠느냐”며 “오히려 저는 더 적극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대통령의 공간을 넓히는 것”이라고 항변했다.

강 의원은 “이번에 (조 수석이)한 이야기는 서희 역할과 이순신 역할을 하자고 한 것”이라며 “서희 외교 담판을 지었던 냉정한 외교의 결정판 같은 우리 선조이고, 이순신은 무서울 것 없이 몰아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이야기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냉정하게 하자’, ‘차분하게 하자’는 말에 동의하지만, 마치 일본은 굉장히 치밀하고 우리는 치밀하지 않은 것처럼 전제하고 대화하는 건 옳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성 "이순신 공부 좀 제대로 하시라"
강 "제 지역구에 현충사, 이순신 정신 잘 안다"

반격에 나선 성 의원은 “이순신 좀 제대로 공부하시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이순신 장군은 임금이 나가 싸우라고 하더라도 너무 냉정했기 때문에 안 나갔다. 이순신 장군 자체가 전쟁을 하려면 물길, 여러 지형지물, 이것들을 본인 스스로 가서 정탐하고 전략을 세운 다음 이길 확신이 섰을 때 물때를 맞춰 공격하고 승리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제 지역구에 현충사가 있어 이순신 정신은 저도 참 잘 아는 편”이라고 받아쳤다.

강 의원은 “지금 우리는 조 수석 발언에 집중할 때가 아니라 일본 외상 발언을 어떻게 평가할 건지, 세코 경제상 발언은 어떻게 대응할 건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대통령에 무례를 하는 것에 대한민국 정치인과 정치권이 무엇을 할 건지 명확하게 답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베 정권은 지난 21일 국회 상원 격인 참의원 선거에서 압승하면서 대(對)한국 수출 규제를 보다 강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9-07-24 04:51:20
참으로 어느쪽 편에 서서 이순신장군을 바라보고 있는지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는것 같다. 참 불쌍한 대한민국이다 아직도 일본을 흠모하는 사람들이 넘쳐 나는것 같다.

나바우 2019-07-23 09:24:51
조국은 조국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나바우 2019-07-23 09:22:36
조국은 조국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덕덕수이씨 종중 2019-07-22 14:49:47
이순신 정신 ?
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