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집단에너지시설 갈등 '재점화'
내포 집단에너지시설 갈등 '재점화'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7.22 13: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발전용량 과다, 전면 재검토" 요구
도, 사업자 "일부 주민들의 억지 주장"

22일 '내포 555MW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가 내포 집단에너지시설 환경영향평가 중단과 발전 용량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22일 '내포 555MW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가 내포 집단에너지시설 환경영향평가 중단과 발전 용량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주 연료가 고형폐기물(SRF)에서 LNG로 전환돼 일단락됐던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을 둘러싼 갈등이 ‘발전 용량’ 문제로 재점화 됐다.

내포신도시 주민들은 협의 없이 발전 용량이 5배 이상 많아져 환경문제는 물론 주민들을 무시한 밀실행정이라고 반발 중이다. 충남도와 내포그린에너지 등은 일부 주민들의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내포 555MW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는 2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전 용량이 550MW로 5배 이상 증가돼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에 따른 유해가스 배출 등의 환경적 문제가 우려됨에도 어떤 협의나 설명을 들은 바가 없다”며 “충남도는 주민 배신과 무시는 물론 밀실행정을 당장 그만두고 발전용량을 전면 재검토 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재 집단에너지 시설이 추진되고 있는 경남 양산은 열 공급세대수가 6만 3514호 임에도 발전용량은 114MW에 불과하지만, 그보다 열 공급세대수가 적은 내포신도시(3만 9822호)는 550MW로 발전 용량이 과다 설계됐다고 주장했다.

또 “LNG에서도 톨루엔과 벤젠이 검출될 수 있고 반경 1km안에 초·중·고가 몰려 있는데도 충남도는 ‘유해가스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 철저히 사업자의 수익 보장만 생각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도와 내포그린에너지 등의 관계자들은 “다시 SRF로 돌아가자는 것이냐”며 이들의 주장을 일축했다.

도 관계자는 “일부 주민들이 주장하는 75.5MW는 애초의 RDF, 즉 음식물 쓰레기와 폐기물을 태우자는 것으로 다시 SRF로 돌아가는 것밖에 안 된다”며 “연료를 전환할 때 세종시(515MW)를 모델로 제시한 당시 대책위는 (불만이) 없는데 일부 주민들이 불안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SRF와 LNG의 용량을 단순 비교하면 안된다. 사업자의 수익성이 문제가 아니라 LNG가 500MW 이하면 투자 자체가 이뤄지지 않는다. 세종·도안·성남·위례·판교·동탄 등 대부분 도시가 500MW 이하가 없다”며 “양산은 기존의 폐기물 소각장에서도 열 공급을 받기 때문에 발전용량이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해 9월 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을 열고 액화 천연가스(LNG)를 주 연료로 하는 열병합발전소 (LNG발전 495MW급·수소연료전지 60MW급)를 조속한 시일 내 건립, 내포신도시에 청정 냉·난방 에너지를 공급한다고 밝힌바 있으며, 오는 23일과 24일에는 예산 삽교읍 내포출장소와 홍성 홍북읍 내포출장소에서 공사 재개를 위한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다 2019-07-22 17:32:26
“양산은 기존의 폐기물 소각장에서도 열 공급을 받기 때문에 발전용량이 적은 것”
이라는 부분에 대해 의문이드네요
양산 소각시설은 시간당 20 Gcal/hr 의 열생산 설비입니다.
양산 20만인구 내포 보다 두배 면적, 두배의 공급세대, 두배 인구에 217Gcal/h 의 열부하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양산은 그래봐야 217Gcal + 20Gcal = 237 Gcal 열부하 인데
내포는 373.7Gcal 을 열부하로 잡고 시설규모를 부풀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