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 LNG발전 반대측 "양승조는 불통지사"
내포 LNG발전 반대측 "양승조는 불통지사"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9.25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 집단에너지시설, 발전 용량 문제로 갈등 확산
주민대책위 "주민기만, 양승조는 사죄하라"

25일 '내포 555MW 초대형 LNG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가 밀실행정, 불통행정을 지적하며 양승조 지사는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25일 '내포 555MW 초대형 LNG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가 밀실행정, 불통행정을 지적하며 양승조 지사는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내포신도시 주민들로부터 '불통지사'로 임명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 때문이다.

앞서 양 지사는 지난 8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내포신도시 발전소 연료문제가 엄청난 민원이었는데 제가 도지사 취임하고 나서 해결했다. 친환경 발전소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발전 용량 문제로 내포신도시가 다시 들끓고 있다. 갈등 재점화로 내포 열병합발전소 건립이 순조롭지 않을 전망이다.

주민대책위는 트랙터 행진 등을 통해 일방적인 사업 추진 저지를 결의했다.
주민대책위는 트랙터 행진 등을 통해 일방적인 사업 추진 저지를 결의했다.

'내포 555MW 초대형 LNG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대책위)는 25일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양 지사는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불통행정으로 일관했기에 불통지사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발전 용량이 5배 이상 많아져 환경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이러한 과정속에 주민들과의 협의가 전혀 없어 '밀실행정'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도지사 면담과 도 주관 주민공청회 등을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묵묵부답'이며 환경영향평가 등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박효신 대책위원장은 "지난해 9월 선포식 이후부터 과대한 발전 시설과 환경문제 등을 논의하자고 수 차례 도청을 방문했지만 어떤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도지사는 성실한 자세로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고 요구했다.

궐기대회 다른 참가자들도 "양 지사는 환경보다는 (내포그린에너지) 수익만 우선하고 있다" "그렇게 좋은 거면 천안가서 시장하면서 해라. 내포주민들 죽이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는 "그동안의 매몰비용과 사업체와의 조정, 중앙정부와의 협의 등 복잡한 어려움이 있는 것을 주민들도 잘 알고 있을 거라 본다. 돌파를 해야 된다"며 "서로의 입장차가 크다 보니 갈등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행하던 사업들은 연속선상에서 계속 이뤄져야 한다. 주민들을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