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41 (월)
靑 찾은 반기문, 정치행보 질문 답 안한 까닭
靑 찾은 반기문, 정치행보 질문 답 안한 까닭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3.2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정치 행보 질문에 즉답 피해..김의겸 “반, 연목구어라고 해”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미세먼지 대책 범 국가기구 위원장직 수락 배경과 입장을 설명했다. 향후 정치행보를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미세먼지 대책 범 국가기구 위원장직 수락 배경과 입장을 설명했다. 향후 정치행보를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미세먼지 대책 범 국가기구 위원장직 수락 배경과 입장을 설명했다. 반 전 총장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정치권을 비롯해 전 국민적 협조를 요청했다.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반 전 총장은 먼저 “(제 입장을 전할)특별히 마땅한 장소도 없고, 언론인 편의도 있고 해서 청와대에 춘추관 브리핑을 부탁했다고 춘추관 브리핑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저는 조금 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 출범과 관련해 상세한 의견을 나눴다”며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야당 (손학규 바른미래당)대표 제안을 흔쾌히 수락하고 중책을 맡겨준 문 대통령 뜻을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당장 묘안 없지만, 원인 규명 통한 실천방안 마련”
“개인부터 산업계, 정치권, 정부까지 모두 참여 필요”

그러면서도 국가적 과제로 떠오른 미세먼지 해결에 부담도 털어놓았다.

“당장 묘안이 있는 건 아니다. 미세먼지 발생 원인과 중지를 모아 해법을 마련하겠다. 가장 먼저 미세먼지 국내외적 배출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체적인 실천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범국가 기구를 만든다고 미세먼지가 일거에 해결되지 않음을 국민들이 더 잘 알 것이다. 개인부터 산업계, 정치권, 정부까지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정치권을 향해 “미세먼지 문제를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 접근해선 안 된다. 미세먼지가 정치문제가 되는 순간, 이번 범 국가기구 출범 노력은 실패하고, 기구를 만들 이유도 없다”며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또한 “저는 2007년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유엔 사무총장이란 영예를 누렸다. 미약하지만 국민 성원에 보답할 차례라고 생각한다. 유엔사무총장을 수행하면서 기후변화와 관련한 경험을 쌓았다. 이런 것들은 미세문제 해결에 소중한 자산의 일부가 될 것이다. 국민들이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운 일상을 하루빨리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행보 질문에 즉답 피해..“반기문 재단, 정치활동 금지”

반 전 총장은 브리핑 이후 앞으로 정치행보 여부를 묻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이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나갈 때 물었더니, ‘잊어버린 게 아니라, 일부러 답변을 안했다. 그 이야기는 연목구어(緣木求魚)’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번에 반기문 재단을 만들었는데, 그 정관에는 ‘일체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지난 5일 프레스센터에서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반기문 재단' 발기인 총회를 가졌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이 재단이 반 전 총장이 향후 정치적 행보에 지렛대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앞서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40분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 미세먼지 대응 관련 범 사회적기구 운영 방향과 계획 등을 논의했다.

김 대변인은 면담 관련 브리핑에서 “반 전 총장이 유엔에서 파리기후변화 협약 등 기후 관련 협약을 이끌어내기 위해 가장 열심히 노력했고 커다란 성과를 거뒀다. 또 미세먼지가 국내적 문제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관련된 문제”라며 “미세먼지 문제를 한중이 공통의 문제로 인식하고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 그런 일을 하는데 반 총장만큼 더 적합한 분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문 대통령 입장을 전달했다.

한편 청와대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 사회적 기구는 대통령 직속으로 하며, 기구의 구체적 구성과 내용은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