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4 17:54 (수)
당권도전 나선 안상수, 고향 충청에 ‘러브콜’
당권도전 나선 안상수, 고향 충청에 ‘러브콜’
  • 김재중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1.2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대전방문 “대권주자 당권도전 말라” 메시지
“고향 충청 잊은 적 없다. 충청이 도와달라” 구애

자유한국당 당권도전에 나선 안상수 국회의원(오른쪽)이 25일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왼쪽) 등 당직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 정인선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도전에 나선 안상수 국회의원(오른쪽)이 25일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왼쪽) 등 당직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 정인선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도전에 나선 안상수 국회의원(인천 중·동구·강화·옹진군)이 25일 대전을 방문 “충청이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며 고향 충청권에 러브콜을 보냈다. 

안 의원은 25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우리 당은 갈등을 해소해야 하는 당이다. 갈등이 너무 표출돼 계파싸움 하는 당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조화의 리더십이 충청인의 기질이고, 충청인이 중도적 입장이 많아 양쪽을 설득시키기 좋다”고 말했다. 한국당 통합에 충청권이 역할을 해 달라는 의미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충청 보수진영의 잠룡인 이완구 전 총리 역할론을 폈다. 그는 이 전 총리에 대해 “충청과 우리 나라의 좋은 정치적 자산”이라며 “재기해서 뭔가 역할을 하는 것이 필요하고 적절하다고 본다”고 평했다. 

안 의원은 당권도전이 예상되는 충청권 두 중진 의원에 대해서는 “정진석 의원은 아직 출마에 대해 그리 적극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의미를 축소하는 한편 “정우택 의원은 충북이니까 (나에게) 표를 좀 나눠줘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 의원에 대해 “정치적으로 우리는 좋은 동지”라며 “국민들이 어떻게 선택하느냐지만, 서로 잘 되길 바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안 의원은 ‘대권주자는 이번에 당권에 도전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던지는데 주력했다. 그는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사람들은 내년 총선에서 선대위원장으로 당과 후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2022년 대선에 나서는 것이 당을 위해서나 자신들을 위해서도 좋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대권후보들이 과다 경쟁을 해서 상처를 입으면 나중에 대권후보 중 하나가 대표가 되더라도 결국 승복이 잘 안될 것”이라며 “(대권주자의 당권도전은) 총선과 대선을 함께 망치는 길이다. 단계적으로 가자. 당권 대권 분리를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당권주자인 김진표, 정우택 의원도 지난 22일 대전을 방문해 ‘대권주자의 당권도전에 반대한다’는 주장을 편 바 있다.  

최근 한·미가 방위비 분담금을 놓고 치열하게 협상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냈다. 안 의원은 “(문 정부가) 한미 방위비 분담액이 1조 원을 넘으면 국회비준을 받아야 한다며 어렵다고 하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국회쪽에서는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반드시 통과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비용(방위비 분담액)은 미국에 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 국민을 위해 쓰는 것”이라며 “미국이 군비축소를 이유로 미군을 철수시키면 우리 경제가 폭망하게 된다. 우리 수출의존도가 70%인데 경제가 어려워지고 일자리도 없어질 것”이라는 논리를 폈다. 방위비 분담협상을 바라보는 보수진영의 시각을 뚜렷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끝으로 안 의원은 “내가 충청인이라는 것을 한 번도 잊은 적이 없다”며 “예결위원장을 하면서 과학도시 대전이 많이 쇠락해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당 대표가 되면 대전·충남의 사랑을 잊지 않고 늘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