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대표-北 안동춘 부의장 면담 ‘취소’ 왜?
여야 3당 대표-北 안동춘 부의장 면담 ‘취소’ 왜?
  • 평양공동취재단=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9.18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측 대표 면담 장소 불참, 북측 “이런 경우 어디 있느냐”
이해찬 “일정 재조정 중”, 이정미 “일정 착오 있었던 것 같다”

여야 3당대표와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면담이 불발되면서 그 배경에 궁금증을 낳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순.
여야 3당대표와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면담이 불발되면서 그 배경에 궁금증을 낳고 있다.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순.

여야 3당대표와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면담이 불발되면서 그 배경에 궁금증을 낳고 있다.

18일 평양공동취재단에 따르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3당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안동춘 부의장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남측 인사들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면담이 취소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날 북측에선 안동춘 부의장과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 등이 약속 시간을 30분 앞둔 오후 3시경부터 면담 장소에서 대기했다.

하지만 북측 관계자들이 면담장소 앞에 도열해 10분 이상 대기했음에도 여야 3당 대표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북측 관계자들은 "조금 늦어지는 것 같다. 남측 대표단 출발이 늦는 것 같다"며 대기했고, 남측과 북측 취재진들 역시 이들을 기다렸다.

면담 예정시간 20분 넘어가며 북측 관계자들 사이에서 동요가 있었고, 북측 관계자는 “아직 대표단이 호텔을 출발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예정시간을 30분 넘긴 오후 4시로 넘어가면서 북측 관계자들도 남측 정당 대표들 기다리기를 사실상 포기한 모습을 보였다.

일부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취재진에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오후 4시 17분 북측 취재진 인솔자는 남측 쥐재진에 “호텔로 돌아가자”고 말했고, 안동춘 부의장은 남측 취재진에 “수고했다”고 말을 건넨 뒤 돌아갔다. 이해찬 대표 등이 왜 불참했는지는 북측이나 남측 취재진에게 별도로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대표는 이후 고려호텔 로비에서 취재진들에게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