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1:19 (월)
김정은, 미상봉 이산가족에 '송이버섯 추석선물'
김정은, 미상봉 이산가족에 '송이버섯 추석선물'
  • 평양공동취재단=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9.2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찬 소통수석 “文, 보고픈 가족 얼싸안을 날 꼭 올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이버섯. 청와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이버섯. 청와대 제공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선물한 송이버섯을 미(未) 상봉 이산가족에 나누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북에 머무는 시점에 김정은 위원장이 선물한 송이버섯 2톤이 오늘 새벽 5시 36분 성남 서울공항에 수송기 편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송이버섯 2톤은 아직까지 이산의 한을 풀지 못한 미 상봉 이산가족에 모두 나누어 보내드릴 것”이라며 “특히 고령자를 우선해 4천여 명을 선정했고, 송이버섯 500그램씩 추석 전 받아볼 것이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송이버섯 담아왔다. 북녘 산천 향기가 그대로 담겨 있다. 부모 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 분들께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보고픈 가족들의 얼굴을 얼싸안을 날이 꼭 올 것이다 그날까지 건강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윤 수석은 또 “북한은 지난 2000년, 2007년 정상회담 선물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에 송이버섯을 선물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선물 받은 송이버섯을 미 상봉 이산가족 4000여명에게 추석선물로 전달하기로 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선물 받은 송이버섯을 미 상봉 이산가족 4000여명에게 추석선물로 전달하기로 했다. 청와대 제공

우리 측은 북측에 어떤 선물을 했느냐는 기자 질문에 윤 수석은 “정상 내외 선물을 공개하는 것이 관례는 아니다. 현재 저희들이 양측에서 그 외 어떤 선물이 오갔는지 알고 있지 못하다. 우리도 공식 수행단이 오면 양측이 선물한 내용을 정리해 나중에 알려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수석은 “이번이 예정된 마지막 공식 브리핑이다. 내외신 그동안 감사했다.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여러분과 함께 역사의 현장을 지켜봤다. 마음깊이 간직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탑승한 비행기가 서울 향하고 있다.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선 남북 정상 내외는 1년 전만 해도 이 모습을 기대할 수 없었다. 가야할 길이 멀고 험하겠지만 두 정상에 백두산 천지를 내어준 기운은 서광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