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충청형 ‘코로나 정밀방역’ 필요한 이유
[칼럼] 충청형 ‘코로나 정밀방역’ 필요한 이유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1.27 10: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톡톡: 마흔 여덟 번째 이야기] 수도권 접경 ‘풍선 효과’ 차단 강화해야

충남의 한 선별진료소 의료진 모습. 자료사진.
충남의 한 선별진료소 의료진 모습. 자료사진.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됐다. 사우나에서, 에어로빅 학원에서, 군 훈련소에서, 교도소에서, 대학가에서, 요양병원에서, 낚싯배에서, 각종 소모임에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수도권은 지난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서울시도 연말까지 1천만 시민 멈춤 기간으로 정했다. 연말 모임 자제와 이동 최소화를 위해 밤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감축하기도 했다.

호남권도 전역에 거리두기 1.5단계를 적용했다. 방역의 고삐를 죄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정부와 지자체간 공동 방역을 위한 협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문제는 정부의 거리두기 격상에 일관성이 없다는 데 있다. 수도권과 호남권은 전 지역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지만, 충청권은 일부(천안·아산·논산·공주)만 1.5단계를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거리두기 격상 기준에 미달하고, 소상공인 생존권을 고려해 거리두기를 기존 1단계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런데 논산은 수능을 앞두고 고교생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선제적 격상을 결정했다. 공주도 요양병원 발(發)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오늘(27일) 1.5단계로 격상했다.

대전시는 오는 30일부터 10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행사 등을 금지하기로 했다. 집회·시위(집시법상), 대규모 콘서트, 축제, 학술행사, 전국단위 단체가 주관(주최)해 대전 외 지역 주민이 참가하는 행사 등 5종이 대상이다. 하지만 거리두기는 여전히 1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충청권은 지리적으로 수도권과 호남권 중간에 위치한다. 서울에서 KTX로 40분이면 천안아산역, 1시간이면 대전역에 도착한다. 천안·아산은 수도권 전철이 지난다. 마음만 먹으면 ‘클럽원정’ ‘PC방 원정’이 가능하다는 말이다.

다시 말해 거리두기를 격상해 위아래에서 이동해오는 사람들을 막지 못한다면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 실제 지난 8월 수도권이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자 천안은 수도권에서 몰려든 ‘PC방 원정’에 몸살을 앓았다. ‘나이트클럽 원정’에 시민들은 공분했다.

이 와중에 천안시는 12월부터 새벽 3시까지 심야버스를 운행한다고 했다가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어제(26일) ‘잠정 보류’를 결정했다. 아산시는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확진자 동선 공개를 축소했다. 물론 시민 편의와 지침 준수 차원이란 건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3차 대유행이 1~2차 때와는 성질이 다르다고 말한다. 바이러스가 일상에 가까이 와 있고, 누구나 걸릴 수 있다는 얘기다. 서울뿐만 아니라 충청형 ‘정밀 방역’이 필요한 이유다. 정부가 전국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도 들린다.

그전까지 지방 정부가 앞장서 강력한 방역 지침을 시행하고 단속해야 수도권과 호남권에서 몰려오는 ‘원정대’를 차단하고, ‘N차 감염(연쇄 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다.

지역민들은 메가시티, 국비확보, 한국판 뉴딜보다 코로나 확산에 온 신경을 곧추세우고 있다. 코로나 지휘권을 가진 충청권 광역단체장은 이 점을 명심해야 한다. 정부나 지자체 모두 지금은 신중을 따질 때가 아니다. 뜸 들이다 밥 다 태운다고 하지 않나.

코로나는 이미 턱밑까지 와 있고, 하루 신규 확진자가 600명에 달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도 김장 봉사만 다니고 있을 때가 아니다. 지역민을 대상으로 K-방역 동참을 호소해야 한다.

시·도당 차원에서 연말 송년회 대신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구입 모금 활동을 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방역은 ‘타이밍’이다. 방역에 실패하면 그동안 공든 탑은 사상누각(沙上樓閣)에 불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수연 2020-11-27 22:27:23
비대면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소독 손씻기 위생 방역 강조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