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오거돈 빠진 보궐선거 ‘대선급’ 전망
박원순‧오거돈 빠진 보궐선거 ‘대선급’ 전망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7.12 10: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등 재보선..‘대선 전초전’ 예상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내년 4월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재보선)는 대선 전초전을 방불케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박원순 시장 사망으로 치러지는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시장 사퇴로 인한 부산시장 선거 등을 포함해 ‘역대급’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국회의원·지방의회 의원 및 지방자치단체 장 보궐선거는 4월 중 첫 번째 수요일에 실시토록 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내년 재보선은 4월 7일 열릴 예정이다.

우선 지난 10일 박원순 시장 사망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또 지난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파문으로 사퇴하면서 재보선이 확정됐다.

여기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자리 중 일부도 재보선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로 2심에서 당선무효 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고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다.

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드루킹 사건’으로 1심에서 당선무효 형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받고 2심(항소심)이 진행 중이며, 송철호 울산시장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기소됐다.

국회의원 재보선도 주목된다. 21대 국회의원 중 지난해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기소된 의원은 12명에 이른다.

충청권에서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중구)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황 의원은 지난 9일 <디트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사건조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명되고 청와대를 공격하자 당시 울산지검에서 청와대와 한 묶음으로 그럴듯한 시나리오를 썼다”며 “선거개입이니, 하명수사는 (실체가)없는 얘기와 사건을 검찰이 만든 것”이라고 일축했다.

내달 29일 전당대회를 앞둔 민주당은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당권 도전에 나서면서 대선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다만 이낙연 의원이 당대표로 선출된 뒤 대선에 출마할 경우 내년 3월 중도 사퇴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이 경우 4월 재보선을 준비하는데 혼란이 따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김부겸 전 의원은 당대표 선출시 대선에 불출마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 개정특위 세미나에서 내년 4월 재보선 준비를 언급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사태가 나서 말씀드리지만, 내년 4월 큰 선거를 두세 군데에서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나 경우에 따라서 또 다른 선거를 전제한다면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내년 4월 재보선은 차기 대선을 앞둔 시점에 치러지고, 특히 정치적 파급력이 상당한 지역이라는 점에서 여야 모두 총력전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빗달봐브아 2020-07-14 14:42:34
국민들의 사회성이 조금 떨어지는것을 이용하려는 간자들이 호시탐탐 국정농단을 하려하다니~
이재명 / 김경수 / 송철호 모두 현행법상 문제있다~
오거돈과 서울시장까지 모두 합이 5명........훨~씬 덜 도둑인자로 뽑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