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대전도철內, 김경철 신임사장 임명반대 기류
대전도철內, 김경철 신임사장 임명반대 기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9.11 11:3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노조 “MB ‘교통 민영화’ 핵심참모, 함께 못 간다”
1인 시위 등 실력행사 예고...19일 시의회 인사청문 ‘촉각’

김경철 대전도시철공사 사장 내정자. 자료사진.
김경철 대전도시철공사 사장 내정자. 자료사진.

김경철 대전도시철공사(이하 공사) 사장 내정자에 대해 공사 내부에서 ‘임명 거부’ 움직임이 일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김 내정자가 오는 19일 대전시의회 인사청문간담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시의회 적격여부 판단에 변수가 될 전망이다. 

11일 공사 노동조합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과 대통령을 역임하면서 공공교통 민영화를 추진하는 과정에 김 내정자가 단순 조력자가 아닌 핵심 참모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공사 내부에 확산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시장 재임시절, 서울시에 근무했던 김 내정자가 ‘지옥철’이라는 오명을 남긴 서울지하철 9호선 민영화의 기획자이자 초기 운영자였고,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시절에는 한국교통연구원장으로 근무하면서 KTX 민영화 논리를 제공한 핵심브레인 역할을 했다는 것.   

실제로 김 내정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임했던 2002년부터 2006년까지 서울시 교통개혁단 단장을 역임했으며, 2009년부터 2년간 서울지하철 9호선 위탁운영사인 ‘베올리아 트랜스포트 코리아’ 대표이사를 맡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 재임시절인 2011년 8월 제12대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취임 당시에는 ‘MB 낙하산 인사 논란’의 주인공으로 언론에 거론되기도 했다. 연구원장 재임 시점은 KTX 민영화 논란으로 노·정갈등이 고조됐던 시기다.  

공사 노동조합은 김 내정자가 단순히 정치적으로 ‘MB맨’이기 때문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교통의 공공성 확보 측면에서 민영화 전문가를 사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재준 공사 노조위원장은 “겉으로 드러난 사장 내정자의 경력과 전문성이 역대 어느 사장과 비교해 우수하다는 점은 인정한다”면서도 “그러나 그런 경력과 전문성으로 무엇을 했느냐가 더 중요하다. 대중교통을 민영화시켜 공공성을 약화시킨 ‘민영화 전문가’가 신임 사장으로 온다면, 대전에서도 같은 일이 벌이지지 말라는 법이 없지 않느냐”고 우려했다. 

공사 노조는 김 내정자 임명 저지를 위해 ‘1인 시위’와 집회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시의회 인사청문간담회가 19일 예정된 만큼, 청문위원인 시의원들을 설득하고 시민들에게 김 내정자의 전력을 알리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최근 시의회 내부에서 ‘소통부족’ 등을 이유로 집행부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청문위원들도 거수기 역할에만 머물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인사청문간담 특위에 속한 한 시의원은 “김 내정자의 적격성 문제와 관련해 과거 전력도 전력이지만, 재산 문제나 정치편향성 등 다른 쟁점도 예상된다”며 “적당히 손을 들어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판암기지 2019-09-11 13:51:48
결국 자기들 밥그릇이 불안하다는 걱정이군.
에라 이놈들아
정신차려라.

전관 2019-09-11 17:44:54
한심한 작태로고~
이게 한국의 현실이다.
제게 불리하면 반대하고, 이해관계없으면 몰라라하고~
결국 이런 정신때문에 나라 망치는 날이 바로 올게다.
저한테 유리하면 개혁, 불리하면 적폐 !
이게 현 한국의 민낯이다.

대전교통 2019-09-12 12:20:26
시장의 권한입니다.
그동안 편히 먹고 놀다가 걱정되나 봅니다.
그대들의 입맛에 안맞으면 시민에게는 잘 맞겠지요.

맥퀄리만세 2019-09-12 13:10:06
대전에도 맥퀄리 들어오는거임?
2호선 운영회사 차려주고 시민혈세에 빨대꼽고?

박해롱 2019-09-11 21:38:37
헐이다
아직도 적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