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9:33 (수)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만날까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만날까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6.1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북유럽 순방 중 ‘남북 대화’ 강조..이번주 '분수령'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 기간 남북대화와 신뢰를 강조하면서 이달 말 예정인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만남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 기간 남북대화와 신뢰를 강조하면서 이달 말 예정인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만남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 기간 남북대화와 신뢰를 강조하면서 이달 말 예정인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만남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도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며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文, 오슬로 구상-스톡홀름 제안 통해 ‘신뢰’ 강조
김정은-트럼프, ‘친서 외교’로 북미 대화 재개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은 완전한 핵 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북한에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 국민 간 신뢰 ▲대화에 대한 신뢰 ▲국제사회의 신뢰 등 3가지 신뢰를 담은 ‘스톡홀름 제안’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핀란드 오슬로 대학교 법대 대강당에서 진행된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에서도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와 깊은 신뢰”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뒤 교착상태였던 북미 관계가 최근 변화의 물결을 맞고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친서를 보내고, 이를 받아본 트럼프 대통령이 “아름다운 친서”라고 화답하며 대화 재개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北, 고 이희호 여사 조의문..원 포인트 회담 신호탄?
이번 주,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 ‘분수령’

지난해 5월 26일 북측 통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원포인트 회담'을 통한 2차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다. 청와대 제공
지난해 5월 26일 북측 통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원포인트 회담'을 통한 2차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이희호 여사 타계에 자신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온 부분도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이 여사님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16일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고, 이달 말 일본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 사이에 ‘원 포인트 회담’ 가능성을 예측하고 있다. 다른 한편에서는 조의문을 가져온 김여정 부부장이 원 포인트 회담에 호응하는 구두 친서를 전달했을 수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오슬로 연설 직후 ‘수 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저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남북 간에 아주 짧은 기간 동안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이 이뤄진 경험도 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며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김 위원장과 만남을 희망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지켜본 이후 남북 대화 재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관측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따라서 이번 주가 제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판가름할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편 6.15남북공동선언 19주년인 지난 15일 서울에서는 남측위원회 기념행사가, 북한은 관영‧선전매체를 통해 19년 전 남북 정상이 이룬 합의의 의미를 되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