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박수현 SOS에 “나도 검증대상인데” 회의론
복기왕, 박수현 SOS에 “나도 검증대상인데” 회의론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3.1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국회출입 충청권 기자간담회 “당이 하는 일에 후보자들 입장 전달, 부적절”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13일 국회 충청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진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수현 예비후보가 도움을 요청한 것에 대해 “고민도 하고, 양승조 의원과 통화도 했다. 저나 양승조 의원 모두 똑같은 검증의 대상이다. 당이 하는 일에 검증 대상자들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13일 국회 충청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진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수현 예비후보가 도움을 요청한 것에 대해 “고민도 하고, 양승조 의원과 통화도 했다. 저나 양승조 의원 모두 똑같은 검증의 대상이다. 당이 하는 일에 검증 대상자들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자진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수현 예비후보가 도움을 요청한 것에 대해 “고민도 하고, 양승조 의원과 통화도 했다. 저나 양승조 의원 모두 똑같은 검증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복 예비후보는 13일 국회 충청권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예비후보의 요청에 대해 이렇게 밝힌 뒤 “검증 대상자들이 어떤 입장을 취한다는 게 맞는 건지, 그리고 당에서 진행하는 일에 선수로 뛰려는 사람들이 언급하는 것 자체가 맞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박 예비후보는)인간적 호소를 한 것인데, 그런 측면에는 안타까운 마음이다. 다만 이것을 정치적 액션(행동)으로 연결시키는 부분은 우리에게 자격이 없는 것 아니냐는 것이 (양 의원과 저의)공동의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앞서 박 예비후보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복 예비후보와 양 의원을 향해 “저는 지금 벼랑 끝에 서 있다. 벼랑에서 떨어지는 동지를 향해 손을 좀 잡아주면 안 되나”며 손을 내밀었다.

“당 지도부에 두 분이 함께 ‘우리 셋이 아름답게 경선할 테니 박수현 동지에게도 기회를 주면 안 되겠냐’고 요청 좀 해 주면 안 되는가”라고 요청했다.

복 예비후보는 “같은 후보 입장에서 동병상련 아니겠나. 이 가운데 누구는 승자, 누구는 패자가 될 텐데, 제 입장에서는 인지도가 낮은 제가 패자가 될 가능성이 시작부터 높았다. 참모들에게는 그렇게 안했지만, 멋있는 패자가 되자는 생각도 했다. 여러 가지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이 지방선거 판도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경쟁이 되는 지역에서는 미세한 영향력은 있겠지만, 큰 판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계속해서 “국회의원 시절 짧게나마 중앙정부를 경험했고, 재선 아산시장을 해보니 지방행정의 적임자라고 생각했다. 이 정국에서 자치분권을 왜 해야 하는지 국민들에게 충분히 말씀 드리는 것만으로도 출마의 의미가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목 놓아 (자치분권에 대한)그런 얘기를 하면 다른 후보들도 부족한 분권 마인드를 채우려고 할 테고, 셋 중에 누가 당선돼도 충남도의 분권은 시‧군을 향해 맞춰지지 않겠느냐는 거였다”며 “제 개인적인 부분보다 시대정신을 반영할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게 지금까지 3번째 출마하는 이유고, 그 신념을 놓지 않고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