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박수현, 자진사퇴 두고 ‘마찰’ 예상
민주당-박수현, 자진사퇴 두고 ‘마찰’ 예상
  • 국회=류재민 기자
  • 승인 2018.03.1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과 불륜설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자진 사퇴를 권유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박 예비후보의 최종 선택이 주목된다. 박 예비후보가 지난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의혹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박 예비후보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과 불륜설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자진 사퇴를 권유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박 예비후보의 최종 선택이 주목된다. 박 예비후보가 지난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의혹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박 예비후보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의혹과 불륜설이 제기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자진 사퇴를 권유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박 예비후보의 최종 선택이 주목된다.

당 관계자는 "본인은 억울할 수 있지만, 전체 선거를 생각해야 하고 본인도 자연인 신분에서 해명할 기회를 갖는 것이 더 낫지 않겠느냐고 판단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충남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자진사퇴 권고를)정식으로 받지 않았다. (자진사퇴를 권고했을 경우라는)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답할 수 없다”며 정면 돌파 의지를 밝혀 마찰이 예상된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서 박 예비후보에 대해 '적격' 판정을 했다. 하지만 이후 특혜 공천과 불륜 의혹 등 폭로가 나왔고, 박 예비후보가 부정청탁을 거절한데 따른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라고 대응하면서 12일 오전 재심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검증위는 회의 끝에 사실관계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을 제기하며 결정을 미뤘다. 이러자 당 안팎에서는 박 예비후보의 자진사퇴를 유도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당 관계자는 “본인의 명예도 존중할 수 있는 길로 가자는 것"이라며 "오늘 예비후보 적격, 부적격 판단을 내리지 않은 것도 본인이 결단할 시간을 좀 더 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박 예비후보는 충남도청 기자회견에서 "미투 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 네거티브 공작에 굴복하지 않고, 진정성을 갖고 도민과 함께 하겠다"며 선거운동 재개를 선언, 사퇴 여부를 둘러싼 당 지도부와의 마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