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박수현, 양승조·복기왕에 SOS
벼랑 끝 박수현, 양승조·복기왕에 SOS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03.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동지들, 손 좀 잡아 주시오"

벼랑 끝에 몰린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같은 당 경쟁자들에게 구원의 손길을 요청했다.

박 예비후보는 12일 오후 4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동지란!' 이란 글을 올리고 "양승조 의원님, 복기왕 전 시장님께 부탁이 있습니다.  제가 청와대를 벗어나 충남에 발을 들이는 순간부터 아팠습니다. 그래도 아름다운 모범을 보이겠다고 참고 또 참으며 청와대 대변인답게 품격을 갖추려고 노력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지금 벼랑 끝에 서 있습니다. 벼랑에서 떨어지는 동지를 향해 손 좀 잡아주시면 안됩니까? 당 지도부에 두 분이 함께 우리 셋이 아름답게 경선할테니 박수현 동지에게도 기회를 주면 안되겠냐고 요청 좀 해 주시면 안됩니까? 그런 민주당을 보고 국민은 얼마나 행복하시겠습니까?당원님들은 얼마나 큰 자부심을 느끼겠습니까? 꿈 일까요? ㅎㅎ"라고 올렸다.

마지막 내용은 장난스러움까지 느껴지지만 박 예비후보의 현재 상황이 녹록치 않음을 여실이 보여주고 있다.

이와 관련 <디트뉴스>는 같은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들인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에 연락을 취했다.  양 의원은 면담 중이라 연락이 닿지 않았으며 복 전시장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 고민을 해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