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미투' 대전 신일학원 이사장 사퇴
'스쿨미투' 대전 신일학원 이사장 사퇴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4.0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보도자료 통해 "사과와 책임"

최근 스쿨미투가 발생한 신일여·중고의 학교법인 신일학원 이사장이 사과의 책임의 뜻을 밝히며 사퇴했다.

학교법인 신일학원 백운영 이사장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일여중·고 사건관 관련해 교육계와 학생, 학부모 및 시민 여러분께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신일학원은 46년 동안 명실상부한 명문사학이었지만 부덕의 소치로 작금의 사태가 야기돼 참담하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교육청은 각종 비위 의혹이 제기된 신일여·중고에 대한 특별감사를 실시, 성 비위 사실이 확인된 교사와 백 이사장 등 5명을 수사기관에 고발 조치했다. 또 학생 위장 전입 유도, 특정 업체 일감 몰아주기, 기간제교사 채용 관련 특혜 및 금품 수수 등도 사실로 확인해 관련자들을 고발 조치했다.

백 이사장의 사퇴로 신일학원은 새 이사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김성복 신일학원 상임이사는 "우선 경찰 수사가 의뢰된 성비위 관련자들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빠른 교사 충원으로 학습 결손이 없도록 할 것이다. 교육청의 감사처분결과보고서가 법인에 접수되는 대로 규정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역사회와 교육계에서 신일학원의 이미지가 원상회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