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58, 충청 두터운 중도층 민심 어디로
총선 D-58, 충청 두터운 중도층 민심 어디로
  • 류재민 기자
  • 승인 2020.02.1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민주당-한국당 오차범위 ‘접전’ 거듭
지역 중도층 비율 전국서 가장 높아..선거 승패 ‘변수’

4‧15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청권에서 더불어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양강 구도에서 10%를 넘게 차지하고 있는 중도 층이 총선 변수로 꼽히고 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4‧15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청권에서 더불어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양강 구도에서 10%를 넘게 차지하고 있는 중도 층이 총선 변수로 꼽히고 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4‧15총선을 60여일 앞두고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충청권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강 구도에서 10%를 넘게 차지하고 있는 중도층이 총선 변수로 꼽히고 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를 받아 지난 10~14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6명을 대상으로 한 2월 2주차 주간집계(95%신뢰수준에서 ±2.0%p, 응답율 5.8%)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 민주당은 전주보다 0.3%포인트 내린 39.9%였다. 한국당은 32%로 전주보다 1.8%포인트 올랐다.

충청권의 경우 민주당이 37.0%, 한국당은 33.2%로 오차범위 내에서 박빙 양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0.4%포인트, 한국당은 2.0%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지지 정당 없음’이나 ‘모름‧무응답’한 비율은 전주 11.6%에서 1.5%포인트 증가한 13.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충청권이 전국에서 중도‧부동층 비율이 높다는 방증으로 읽힌다.

지역 야권에서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등이 통합한 ‘미래통합당’이 지역의 중도층 흡수에 성공하느냐에 총선 승패가 달렸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총 113석의 제1야당으로 17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가질 예정이다.

반면 여권에서는 대전‧충남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20대 국회 내에 처리되느냐 여부와 더불어 대덕구 전략공천 지정 요청 등 경선과 공천과정에서 불거진 당내 반발이 중도 표심의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