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중구 부구청장 일방적 임명, 유감” 
허태정 “중구 부구청장 일방적 임명, 유감”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01.06 11: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확대간부회의서 입장표명 “자치분권 본질은 시민”
‘재정 조기집행, 공기업 혁신, 갈등조정 소통’ 등 강조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박용갑 중구청장의 부구청장 임명강행에 대해 “합의와 조정이 당연한데 일방적으로 이뤄져 유감”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 입장을 표명했다. 허 시장은 대전시-중구 인사교류에 대해서는 행정부시장에게 “원칙을 세우고 집행하라”고 지시했다. 인사교류 중단 등 특단의 조치가 예상된다. 

허 시장은 6일 오전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치분권의 본질은 분권을 통해 시민주권이 구현되고 자치역량이 향상돼 시민이 행정에 적극 참여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재정분권이 가장 시급한 과제고, 제도나 인사 등 여러 형태로 함께 진행해야 할 과제”라고 언급했다. 

박용갑 중구청장이 ‘자치분권’을 언급하며 부구청장 인사를 자신의 고유권한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한 반박 성격의 언급으로 해석된다. 자치분권의 본질은 시민참여 유도인데, 자치단체장 인사권만 강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의미다. 

이어 허 시장은 “(중구의 부구청장 임명강행은) 행정 문제이기에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도록 부시장이 원칙을 세우고 집행하라”며 “향후 (시·구) 분권정책협의회 등을 전체적으로 재조정할 수 있도록 특별히 준비하라”고 덧붙였다. 

대전시 자치구 부구청장 임명은 시·구 인사교류 관행에 따라 대전시장이 인사권을 행사해 왔으나, 박용갑 중구청장은 이번 신년인사에서 구청장 고유권한이라며 측근 인사를 부구청장으로 임명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박 청장은 인사권 행사를 자치분권의 본질이라고 강변해 왔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해 사업성과를 점검하고 올해 사업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라는 메시지를 던지는데 집중했다.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기집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2.2%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있지만, 서민들의 체감지수는 더 좋지 않을 것”이라며 “지방재정을 효율적으로 집행하지 못한다는 평가가 있는 만큼, 목표치를 높게 잡고 가능한 조기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공직자들을 독려했다.  

또한 “시민주권이나 지방자치 확립 등 중장기 과제는 인내심을 가져야 성과를 낼 수 있는 만큼 서두르지 말라”며 “다만 사업부서는 빠른 성과를 내는데 집중하고 임기 내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대전시 산하 공사·공단을 향해서는 강도 높은 혁신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혁신과제를 주문한지 2년이 다 됐지만, 성과가 미흡하다”며 “올해는 분명한 목표를 제시하고 평가지침을 만들어 기관장 업무역량 평가지표를 만들겠다”고 기관장들을 직접 압박했다. 

이날 회의의 마지막 주문사항은 ‘소통’이었다. 허 시장은 “올해 사업추진 과정에 시민의 재산권이나 이해관계가 밀접하게 연관된 일 들이 많다”며 “갈등조정은 대화와 소통을 통해 공감능력을 키우고 합의점을 만드는 것이기에, 실국장 등은 시민 등 이해당사자와 소통을 위해 대민접촉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허 시장은 오는 7일 직원교육인 ‘공감누리와 8일 시의회 임시회 본회의, 9일 신년 기자브리핑 등을 통해 올해 주요 사업계획과 시정구상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로덕 2020-01-07 22:10:35
박용갑구청자님
화끈해서좋아유
시에서낙하산인사보단
박용갑구청장하고입맛이척맞으면서
행동거지를일치시키는부구청장하고
동행하면않될게없으이댱

2020-01-07 09:22:06
왜 시에서 부구청장을 임명해야 되는지 부터 설명하시길....

대전인 2020-01-07 09:09:01
이번 사항은 중구청장님의 손을 들어드려야할것같습니다.. 관례라는 미명아래 시장님의 줄을 서야한다는 이야기일것으로 봅니다...부구청장은 구청장의 인사권으로 세우는것이 정당하다고 봅니다....반대로 중구청장이 부시장님을 임명한다면 가능한 논리이지요....부당한 관례는 깨져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