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갑 ‘몽니 인사’로 대전 공직사회 술렁
박용갑 ‘몽니 인사’로 대전 공직사회 술렁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2.13 16:40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급 부구청장 인사교류 거부, 자체승진 고집 
대전시공노조 “있을 수 없는 일” 강력대응 천명
대전시 3급 승진인원 5명에서 4명으로 축소 ‘전망’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자료사진.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자료사진.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이 내부 측근을 승진시켜 부구청장으로 임명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아 대전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3급 부이사관인 자치구 부구청장은 대전시와 인사교류 차원에서 시가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이 관례였다. 

13일 대전시와 중구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박용갑 중구청장은 연말 자리를 떠나는 김동선 부구청장 후임으로 조성배 중구 도시국장을 자체 승진시키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토목직인 조 국장이 박 청장의 측근인사로 손꼽히고 있는 만큼, 시 안팎에서는 “박청장이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원칙적으로 구청장이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지만, 5개 자치구와 대전시 사이 인사교류 원칙이 무너질 수 있다는 점에서 여러 우려가 나오고 있다. 

외형적으로 구청장이 시장의 권위에 맞서는 모양새지만, 허태정 대전시장과 주변 인사들은 말을 아끼고 있다. 오히려 공무원노조를 비롯한 공직사회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있는 중이다.  

김성용 대전시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사실 이런 식으로 인사교류가 차단되면 가장 큰 피해는 대전시가 아닌 중구청 조합원(직원들)이 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전시와 중구간 갈등이 해소되지 않으면, 인사교류와 예산지원 중단 등 극약처방이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김 위원장은 “그런 사태가 벌어지지 말라는 법이 없다”며 “상식에 벗어나는 일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예상치가 있을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허태정 시장을 압박해서라도 강력한 대응을 하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한편에서는 승진자에 대한 자질 논란까지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3월 모친상을 당한 조 국장이 도에 넘는 부의금을 받아 올 상반기 징계절차에 회부됐는데 승진 혜택까지 받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논란이다. 다만 조 국장은 승진이 제한되는 수위의 징계가 아닌 ‘경고’만 받았다.    

<디트뉴스>는 대전 중구 입장과 해명을 듣기위해 인사부서 간부공무원을 접촉했지만 “외부에 알려진 것 외에 제가 따로 뭐라고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는 원칙적인 답변만 전해 들었다.  

한편 대전시는 4급 과장급에서 행정직 4명과 기술직 1명 등 5명을 3급으로 승진시킬 계획이었지만 박용갑 중구청장이 3급 자체 승진을 고집하면서 승진대상을 1명 축소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시는 4급 14명, 5급 승진요원 21명을 포함한 간부급 총 39명 인사를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구민 2019-12-20 20:35:48
앞으로 구청장 3선은 무조건 막으야헌당깨유

중구민 2019-12-19 10:36:17
인사교류 및 예산지원하지마세여. 대신 자치구에서 벗어나서 혼자 알아서 할게여~

뿌리공원 2019-12-18 22:31:17
제2뿌리공원 사업도 대전시 협조를 받아야하는데 잘되려나 걱정이다.
우리 구청장님 공약사업인뎅!

중구민2 2019-12-18 11:43:13
진짜 중구민들이 불쌍하다. 박용갑 구청장은 급식이들보다 더 수준떨어짐....
어떻게 지좋은 사람들하고만 놀겠다는거임? 중구청 공노조는 뭐하냐!!! 몽니부리는 구청장... 꼬라지하고는

중구청 말단직원 2019-12-18 11:23:02
3선하니 눈이 보이는게 없지?? 정신 똑바로 차려라~ 중구청은 축구만 잘하면 승진후보 1순위고 공무직 특채 1순위다.. 얼마 안있음 청원경찰2, 공무직 뽑는데 두고봐라 분명히 축구 동호회 회원중이나 현재 중구청 축구클럽 회원중 뽑을꺼다 24일 발표인데 내 말이 맞나 두고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