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회에 ‘혁신도시 100만인 서명부’ 전달
충남도, 국회에 ‘혁신도시 100만인 서명부’ 전달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1.1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18일 여야 대표 등 만나 “충남 혁신도시 지정” 요청

충남도가 청와대에 이어 국회에도 220만 도민의 혁신도시 유치 의지를 전달했다. 

양승조 지사는 18일 유병국, 전영한, 이상선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혁신도시TF단장), 문진석 비서실장 등과 국회를 방문, ‘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100만인 서명부’를 전달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양 지사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민주당 전해철 의원, 강훈식 의원,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이원욱 원내수석, 이종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을 차례로 만났다.

여야 대표 등을 만난 자리에서 양 지사는 서명부를 전달하며 “세종시 출범에 따라 충남 인구는 13만 7000명이 줄고, 면적은 437.6㎢가 감소했으며,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 동안 경제적 손실은 25조 2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세종시로 인해 혜택이 있다는 주장이 있지만, 오히려 경제적·재정적 손실이 매우 컸고, 현재도 세종시로 충남 인구가 유출되는 등 지역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남 혁신도시는 충남만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닌,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 균형발전 정책 실현을 위한 것”이라며 “충남의 특수성과 지역민의 상실감 등을 고려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법 등 개정 통과를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앞서 지난 6일 청와대를 방문, 강기정 정무수석에게 100만인 서명부를 전달한 바 있다.

청와대와 국회 등에 전달한 서명부는 지난 3월부터 도내 곳곳에서 추진한 서명운동의 결과물로, 참여 도민은 총 101만 961명이다.

양 지사는 이날 이와 함께 여야 대표 등에게 지역 현안 사업도 설명하며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양 지사가 이날 들고 간 현안은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 건립 2억 1000만 원(총 사업비 450억 원) △스타트업 파크(C-Station) 조성 5억 원(〃 321억 원)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16억 원(〃 350억 원) △내포혁신창업공간(지식산업센터) 7억 원(〃 250억 6000만 원) △독립운동사 연구센터 이전건립 5억 원(〃 100억 원) 등 총 15개 사업이다.

이 중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은 고대 동아시아 역사문화 교류의 중심인 백제의 건축기술·불교문화 재조명과 가치 향상을 위한 시설이며 스타트업파크 조성은 천안·아산 지역에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주력 업종 예비 창업가 및 창업 기업 육성 거점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이다. 한국독립운동사 연구센터 이전 건립은 시설 노후화, 연구 공간 협소로 여려움을 겪고 있는 연구센터의 환경을 개선하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을 위한 사업이다.

양 지사는 19일에도 국회를 찾아 내년 정부예산 확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내년 정부예산안은 오는 29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전체 의결을 거쳐 내달 2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