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공공기관 ‘日제품 불매’ 동참 주문
허태정, 공공기관 ‘日제품 불매’ 동참 주문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8.06 14:0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확대간부회의 “기술독립 계기, 위기극복” 강조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자료사진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 중인 허태정 대전시장. 자료사진

허태정 대전시장이 한국에 대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해 ‘경제침략’으로 규정하고 “기술독립의 계기로 삼아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자”면서 지역 공공기관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를 제안했다. 

허 시장은 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대전시도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TF팀을 꾸려 매주 1회 대응회의를 하고 있지만, 관련 산하 기관도 예의주시해서 각 분야별로 관련 기업이나 산업에 대해서 철저히 점검하고 지원 대책도 함께 세우라”고 지시했다. 

또한 허 시장은 “대전지역에 있는 기업들, 관련 산업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책을 적극 강구해 달라”며 “대전시와 산하기관 등 공공기관에서 가능하면 우리 제품들이 사용될 수 있도록, 일본 제품이 불필요하게 사용되고 있는지 잘 살펴달라”고도 주문했다. 

사실상 대전지역 공공기관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를 독려한 셈이다. 

대전시 현안 과제인 규제자유특구와 스타트업파크 지정을 위한 준비 작업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규제자유특구 지정 불발에 대해) 일부 언론이 걱정도 했지만, 반드시 2차 특구 지정시 대전이 포함될 수 있도록 준비하라”며 “바이오메디컬 분야(특구지정)는 대전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이고 잠재성장력이 높은 분야이기 때문에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공직자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대전의 정체성과 새로운 비전에 대해 우리가 뚜렷한 그림을 못 내놓고 있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냈다. 

허 시장은 “대전이라는 도시가 교통의 요충지로 성장했고 1980∼1990년대는 과학도시로 도약하고 정부청사 등 국가기관 유치로 성장을 이뤄왔다. 즉 국가에 의해 성장해 온 도시라는 측면이 있다”며 “지금은 지방분권시대이기에 더 이상 국가에 의해 성장하기엔 한계”라고 진단했다. 

이어서 그는 “때문에 새로운 대전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미래 100년의 먹거리를 위한 신규 프로젝트를 우리가 구상해야 한다”며 “연구원과 대학 등 기관과 힘을 합쳐 미래 대전을 설계할 수 있도록 기획실을 중심으로 준비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베 2019-08-13 13:52:37
일본을 반대하는 것인지, 아베를 반대하는 것인지 분명히 해야한다.
아베를 반대하면 찬성 이지만 일본 자체를 거부하는건 찬성할수 없다.

전관 2019-08-07 15:35:44
지방자치단체가 나설 일이 절대아니다.
감성적으로 대적해서 얻을게 뭐냐!
운동을 해도 국민이 하는게다.
가만히 있음, 중간이라도 간단다.

태정태정 2019-08-07 10:34:50
선동에 가담하지 마시고 망한 ‘대전방문의 해’나 잘 챙기세요. 시장님... 일본 관광객은 안 받을건가요..? 방문객 한 명이 아쉬울 판에 윗선 점수는 따야겠고.. 눈치보느라 고생 많은건 알겠는데 하나라도 제대로 좀 해봅시다. 이러다 누구처럼 반일깃발 달라고 하는건 아니쥬?

둔산동 2019-08-07 09:30:48
자치단제장은 서둘지말고 조용히 했으면

박천환 2019-08-06 21:49:14
선조는 대비도 안하고 도망다니면서 전후의 권력유지만 골몰했다.
인조는 적을 얍보다 대가리쳐박고 용서를 구한주제에 아들을 질투햇다.
고종은 오판을 거듭한 주제에 황제자리까지 올랐다.
한 놈도 책임추궁당한 놈 없었다.

사교 봉하재단 상주놀이 하는 놈들,짱돌동지회,꼴페미 정치걸레들에게서 그 들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