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1년' 긍정 56.2%...인사논란은 한계
'양승조 1년' 긍정 56.2%...인사논란은 한계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6.26 10: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보건 분야 가장 잘해
위인설관, 측근챙기기 등 인사 논란 끊이지 않아

양승조 충남지사. 자료사진.

출범 1주년을 앞둔 민선7기 충남도정 양승조호(號)가 일단 '합격선'을 넘었다.

26일 <디트뉴스>가 확인한 충남도 자체 조사 결과에 의하면 도내 19세 이상 남녀 1020명 가운데 56.2%가 도정 운영에 대해  '긍정' 평가를 내렸으며 49.2%가 앞으로도 '지금과 비슷할 것', 36%가 '더 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 지사는 지난 1년간 ▲충남아기수당 지급 ▲7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 ▲고교 무상급식·무상교육 실시 및 무상교복 지원 ▲전 도민안전보험 가입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공급 ▲10민 미만 영세사업자 대상 4대 사회보험료 지원 등의 복지 정책에 힘을 줬다.  

그 가운데 저출산 극복 대표 정책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시행 중인 충남아기수당은 수혜자 1081명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8.7%가 '만족', 79.8%가 '경제적 도움이 됐다'고 응답,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지난 1년 동안 충남도정이 가장 잘했다고 생각하는 분야로 '복지·보건'이 선정, 양 지사가 충남도정에 '복지'의 깃발을 성공적으로 꽂았다고 볼 수 있다. 추후에도 '퍼주기식'이라는 시비에서 벗어나 복지정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양 지사는 취임 초기부터 인사 문제로 논란을 빚었으며 현재도 진행 중이다.

충남평생교육진흥원을 시작으로 충남연구원, 충남청소년진흥원, 천안·공주·서산의료원장, 충남여성정책개발원 등 도 산하 공공기관장 임명 과정에서 전문성 부족 등이 제기돼 ‘측근 챙기기’라는 비판을 받았고 근래 충남문화재단 대표 이사 공모도 같은 비판에 직면해 있다.

또 최근에는 일부 기관장 자리를 퇴직공무원들이 차지할 것으로 알려져 잡음이 일고 있다. 

정무부지사를 문화체육부지사로 바꾼 것도 당초 목적과 달리 성과 없이 오히려 기능 한계·약화만 초래했다는 평이며 4급 상당의 도지사 정무·정책 보좌관 신설은 '위인설관'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양 지사가 ‘논공행상’에 빠져 있는 동안 내부에서는 만 10년이 지났음에도 사무관 승진대상에서 제외된 6급 주무관이 공개적으로 반발, 이에 공감한 직원들이 '승진대상 선정기준이 뭔지 모르겠다'는 불만들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충남도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복지는 물론 외자유치 등 눈에 띄는 경제적 성과도 있다고 평을 받는데 인사문제 만큼은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는 말이 많다”며 “중앙에서 밀고 내려오지, 캠프 인사들이 치고 들어오지 직원들의 사기 저하가 당연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가 만사라는 얘기가 흔하지만 그만큼 기본이고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민선 7기 충남도정이 추진력을 받고 성공하기 위해서는 기본부터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 지사는 오는 27일 민선7기 출범 1주년 기자회견에서 그동안의 성과 및 향후 도정운영 방향 등을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충남도지사 2019-07-01 18:25:09
그런거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고~~가장 중요한게 충남경제인데, 그건 말이 없네? 그리고 기업하기 좋은 충남은 안 되는건가? 안희정이가 할 때와 달라진게 뭔가? 복지는 돈만 쓰면 되는거니까 가장 쉬운거고~~~별거 아녀~~문제는 기업인경제, 농축수산업인경제~~소상고인경제거든? 이건 더 후퇴했지 나아진게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