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45 (화)
월평공원지주협, "환경단체 소속 도계위원 배제하라"
월평공원지주협, "환경단체 소속 도계위원 배제하라"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6.1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북문 앞 집회 열어 토지보상계획 등 '요구'

월평공원지주협의회는 14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업을 적극 반대하는 충남녹색연합에 적을 둔 A 위원은 이해당사자가 된다”며 배제를 촉구했다.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심의를 앞두고 토지주들이 환경단체 소속 도계위원 배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월평공원지주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4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열어 “본 사업을 적극 반대하는 충남녹색연합에 적을 둔 A위원은 이해당사자가 된다”며 배제를 촉구했다.

이들은 또 월평공원 갈마지구의 54년간 토지사용료 보상과 공원 내 토지 전체를 매수하는 토지보상계획을 요구했다.

협의회 측은 “허태정 대전시장은 약속대로 월평공원 갈마지구 토지를 전부 매수하거나 특별대안을 제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 여부는 이날 오후 개최하는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4월 26일 1차 심의에선 ▲월평공원 스카이라인 보전 고려한 층수계획 ▲교통처리대책감안 개발규모 조정 ▲생태자연도 2등급지 훼손 최소화라는 3가지 보완사항과 함께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