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황교안 “정치 안하려 했지만, 나라 망가져서” 
황교안 “정치 안하려 했지만, 나라 망가져서”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05.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대전지역 대학생과 토크콘서트, 정치입문 이유 묻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대전지역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벌이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대전지역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벌이고 있다.

대전을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역 청년들에게 “작년까지만 해도 정치를 할 생각이 없었지만, 문재인 정부가 나라를 망가트리고 있어 정치를 시작했다”고 정치입문 배경을 설명했다. 

황 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인근 한 커피숍에서 지역 대학생들과 가진 토크콘서트에서 “(퇴임 후) 정치보다 큰 그림을 생각하고 있었다”며 “미국에 보면 싱크탱크가 많다. 선호하는 정당에 정책을 제공하고 교육을 통해 인재를 양성하는 그런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 때문에 직접 정치에 뛰어들게 됐다는 것. 황 대표는 “경제도 망가트리고 민생을 돌보지 않고 안보 무너트리는 (문 정부를) 국정을 맡아보니 그런 것이 보였다”며 “더 이상 놔둬서는 안되겠다.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야겠다고 생각해 당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학생들에게 자신의 어려웠던 성장과정에 대한 소회도 털어놨다. 황 대표는 “초등학생 시절 돈이 없어서 도시락도 못 싸갔다. 친구들 밥 먹을 때 운동장을 돌았다”며 “남들 자는 시간에 공부 더 해서 학교도 가고 해서 오늘에 이르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대학생들에게 “환경보다 더 큰 힘은 본인에게 있다”며 “젊다고 다 헤쳐 나갈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길은 있다”고 조언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저녁에는 대전 유성구 모 식당에서 지역 정치부 기자들과 만찬간담회를 가진 뒤 이튿날인 15일에는 시당 주요당직자들과 간담회, 어은동 핵융합연구소 방문, 퇴임 교장선생님들과 간담회 등을 이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