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23:26 (화)
KAIST 교수협 “신성철 총장 거취 결정 신중, 소명 기회 줘야”
KAIST 교수협 “신성철 총장 거취 결정 신중, 소명 기회 줘야”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2.13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공식 성명, 카이스트 교수 과반수 성명서 동의

제28대 KAIST 교수협의회는 13일 이사회의 신성철 총장 직무정지 안건 처리를 앞두고 신중한 절차와 충분한 소명 기회가 있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KAIST 교수협의회는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KAI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미래를 이끌어 갈 사명이 있다"며 "KAIST 총장의 막중한 책임과 영향력을 고려할 때 총장의 거취와 관련한 결정에 있어 신중한 절차와 충분한 소명의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수협의회는 "국가 과학기술의 미래 역량을 키우는 KAIST의 꾸준한 정진을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가 조속히 이뤄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KAIST 교수협의회는 지난 10일 신 총장 의혹과 관련해 교수협의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성명서를 작성, 지난 11일 KAIST 전체 교수 629명에게 배포됐다.

629명 교수 중 310명이 성명에 동의했다.

이에 앞서 KAIST 물리학과 교수들과 과실연(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도 신 총장의 직무정지 철회 등을 요구하는 성명을 낸 바 있다.

한편 KAIST 이사회는 14일 정기이사회에서 신 총장 직무정지 여부를 정식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KAIST 이사회는 신 총장을 포함해 총 10명으로 당사자인 신 총장을 제외한 이사 9명 중 과반이 직무정지 요청에 동의하면 신 총장의 직무는 정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