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허태정 결선, 진흙탕 싸움 번지나
박영순·허태정 결선, 진흙탕 싸움 번지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4.16 16: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경쟁 '치열'
박 ‘네거티브’ 공세…허, 언론에 ‘법적 대응’ 보도주의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 경쟁을 펼치고 있는 허태정, 박영순 예비후보(왼쪽부터).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 경쟁을 펼치고 있는 허태정, 박영순 예비후보(왼쪽부터).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결선투표가 16∼17일 이틀 동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박영순-허태정 두 예비후보간 경쟁이 네거티브 양상을 띠며 위험수위를 넘나들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이러다가 ‘원팀’이 깨지는 것 아니냐”며 경선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들린다.

1차 경선에서 2위를 차지한 박영순 예비후보측은 16일 지지 당원들의 성명을 이끌어 내며 ‘막판 뒤집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지지성명에 경쟁 상대인 허태정 예비후보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의혹’ 등을 담으면서 허 예비후보측 반발을 샀다. 

박 예비후보측은 지지성명에 그 동안 허 예비후보를 상대로 제기됐던 모든 의혹을 담아 총공세를 폈다. 유성구청장 재직시절 측근이 관련된 비리의혹, 친안계 인사로 처한 정치력 문제, 석사논문과 관련된 도덕성 의혹 등을 매우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허태정 예비후보측은 이 같은 공세에 ‘법적대응’을 거론하며 발끈했다. 허 캠프 핵심관계자는 언론에 ‘위험한 보도자료 주의보’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회적으로 사실무근임을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방금 전 박영순후보 측 보도자료는 법적으로 큰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언론관계자 여러분께서는 보도에 유의해주시기 바란다”며 “허 후보측 캠프에서는 보도자료 배포와 관련해 선관위 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양측 공방전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도를 넘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민주당 내부 관계자는 “막판 대역전을 노리는 박영순 후보 측이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의혹제기의 수위가 ‘검증’을 뛰어넘었다”며 “후유증 없는 경선을 위해 다짐했던 ‘원팀’이 실종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허 예비후보측의 ‘법적 대응’ 메시지도 상식적이지 않다는 비판을 받았다. 

문자메시지를 접한 지역 언론인들은 “법적 대응을 거론하며 언론의 자기검열을 강압하는 느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역언론 정치부 A기자는 “의혹제기에 대한 보도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언론이 스스로 해야 할 일”이라며 “의혹의 당사자인 정치인이 법적대응을 빌미로 보도를 막으려하는 모습으로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지난 11∼13일 펼쳐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경선은 박영순-이상민-허태정 3파전으로 치러졌으나, 4선 국회의원인 이상민 의원(유성을)이 3위로 밀리면서 박영순, 허태정 두 예비후보가 결선 경쟁을 벌이고 있다. 

결선은 1차 경선과 마찬가지로 권리당원 50%, 일반 여론조사 50%가 반영될 예정이며, 결과는 17일 저녁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환 2018-04-16 17:25:33
선출직도 안해본 사람이 시장을 한다고...
시운영이 동네 슈퍼마켓인줄 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