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년’...대전 중구 선별진료소에 응원 메시지 이어져
‘코로나19 1년’...대전 중구 선별진료소에 응원 메시지 이어져
  • 강미애
  • 승인 2021.01.20 16: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중구 선별진료소에 도착한 응원 메시지
대전 중구 선별진료소에 도착한 응원 메시지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코로나19 첫 국내 확진자 발생 1년을 돌아보며, 중구 선별진료소에 찾아온 미담을 소개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먼저, 중구자원봉사협의회(회장 이옥화)는 19일 중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직접 만든 김밥과 어묵을 전달했다. 추운 날씨임에도 감염병 예방을 위해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의료진과 현장근무자를 격려하고 위로했다.

또, 지난 1년 동안 버팀목이 되어준 격려와 응원의 편지도 공개하며 앞으로도 신속‧정확한 검사, 코로나19 임시 예방접종 추진단 구성 등 촘촘한 방역망 구축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중구보건소 근무자들은 ▲‘아이언맨 보다 멋져’를 외치며 따뜻한 메시지를 담아 롤링페이퍼로 만들어 보내 준 유치원 ▲고사리 손으로 가장 좋아하는 군고구마를 그려 감사의 인사를 건네준 어린이 ▲끊임 없는 방역업무 속에서 잠시라도 달콤함을 느끼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며 우리밀 카스테라를 전달한 수녀원 ▲쉬는 시간에 섭취할 수 있는 커피, 쿠키, 구운 계란을 보낸 주민들 ▲더위와 피로를 식혔으면 하는 바람으로 아이스크림을 준비한 후원업체 ▲피로회복 음료를 몰래 놓고 간 수줍은 많은 여학생 등 많은 분들의 따뜻한 관심이 모두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중구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근무자들의 신체적, 정신적 피로가 누적된 상태이지만, 주민들의 응원과 격려 메시지는 근무자들에게 사기와 자부심을 일으키는 큰 힘이 된다”며,“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리며 감염병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용갑 청장은 “주민의 따뜻한 관심과 손길이 근무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대전 첫 확진자의 이동 동선에 중구가 포함돼 긴급 방역에 나섰던 그 날을 잊을 수가 없다. 그날의 긴박했던 초심을 잃지 않고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민 2021-01-20 20:08:52
정말 요즈음 기사를 읽다보면 의료진여러분들이 이시대의 영웅이라는것을 느끼게됩니다. 이기사를 보니 저도 의료진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하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