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총장의 맹목적 복종 강요"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총장의 맹목적 복종 강요"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0.12.02 14: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2일 대전검찰청사 정문에서 규탄 기자회견

국민의힘 대전시당 당직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추진 중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당직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추진 중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법조인 출신 당직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추진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2일 오전 대전검찰청사 정문에서 열린 '법치파괴 즉각 중단'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검찰개혁의 목표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라고 전제한 뒤 "추 장관은 취임 이래 윤 총장을 비롯한 검사들의 맹목적 복종을 강요해왔다"고 지적했다.

장 위원장은 "법원이 직무배제 효력을 정지하는 판결을 내렸어도 징계를 강행하려하는 추미애 장관과 국정조사도 거부하고 있는 여당은 도대체 무엇이 두려운 것인가"라며 "살아있는 권력을 지키기 위해 윤 총장을 몰아내려하는 것을 국민은 다 알고 있다. 법원의 판결은 검찰 길들이기를 그만 두라는 메시지"라고 힐난했다.

특히 그는 "검찰 정치적 중립을 확보하는 것은 국민 모두의 책임이지만 검찰 자신에게 일차적으로 그 책임이 있다"고 조언한 뒤 "검찰 노력에 진정성이 있으려면 지금 당장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홍규 서구을 당협위원장은 "추위와 코로나19만큼 우리를 어렵게 만드는 것이 추미애 법치주의 파괴"라며 "법원이 윤총장 직무배제 효력정지 신청을 받아들이고 징계위원회도 징계절차가 위법하다고 판단하고 있는데도 또 다시 징계를 추진하겠다며 추미애 열차는 폭주를 멈추지 않고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제 대한민국 인권 최고의 보루인 국민이 나서서 법치주의 파괴를 멈추게 만들어야 할 때"라며 "문재인 정권이 이 모든 것을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연 유성구을 당협위원장도 "여당 가짜 국회의원들은 검찰개혁을 앵무새처럼 되뇌고 있다. 이러다 우리 대한민국이 제2의 베네수엘라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국가와 국민 부름 받은 영광스러운 평검사들께서 이리저리 휘둘리지 말고 묵묵히 할 일 하는 것이 대한민국 미래를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마이크를 잡고 발언한 3인의 위원장은 모두 법조인이다. 장 위원장은 부장판사를 지낸 뒤 올 초 법복을 벗고 국민의힘에 입당했으며, 양 위원장과 김 위원장은 변호사로서 법조계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법조인 3인 위원장 입장문 발표에 이어 참석자들은 '무너져가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국민의힘으로 수호하자!,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장악, 국민의 명령이다! 즉각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편,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4일 개최한다는 계획이며, 문재인 대통령은 사의를 표명한 고기영 전 차관 자리에 법관 출신인 이용구 변호사를 내정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민의힘 대전지역 당직자 및 당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민의힘 대전지역 당직자 및 당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이랑 2020-12-03 06:33:43
아니
제동생인가
무조건복종이라니
앉아서오줌눟고하는여자가
빤듯이서서사원하게내리는데
누가뭐라지서대는겨
얼토당토하지않게
버릇없눈여자로구나
그러니
여자가지서대면
개.돼지는어디로가게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