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천동3 주거환경개선사업 ‘첫 삽’
대전 동구, 천동3 주거환경개선사업 ‘첫 삽’
  • 양성모
  • 승인 2020.11.2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주택 총 3463호 신규 공급으로 주거안정 기여

기공식 모습
기공식 모습

대전 동구는 23일 천동3구역 사업지구 내에서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은 황인호 동구청장과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장충모 LH부사장, 한승구 계룡건설 대표, 장철민 국회의원과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에 대비한 방역 수칙의 준수 속에 열렸다.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은 대전시 천동, 효동 일원 부지면적 16만 3000㎡에 총 3463호(공공분양 2751호, 공공임대 712호)를 신규 공급하는 것으로 동구청과 LH, 계룡건설이 함께하는 민·관 공동사업이다.

천동3구역 조감도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조감도

지난 2006년 지구지정 이후 LH 경영난 등으로 인해 답보 상태에 있던 사업은 주민과 동구청, 대전시, LH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작년 6월 사업시행계획인가를 득함으로 사업추진에 속도가 붙었고, 같은 해 11월부터 보상 절차에 돌입했으며 이번 기공식을 개최하는 성과를 얻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오늘 기공식을 계기로 대동2, 소제, 구성2구역 등 나머지 주거환경개선사업 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다”면서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순항과 혁신도시 지정 등 연이은 호재로 동구가 대전의 중추도시로 급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동3구역 전경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 대상지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