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시장 “문화도시 지정 행정역량 집중”
김정섭 시장 “문화도시 지정 행정역량 집중”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10.2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 추진, 현장실사
“거버넌스 구축 핵심, 도시재생뉴딜 연계”

김정섭 공주시장이 내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 추진을 위해 행정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공주시)
김정섭 공주시장이 내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 추진을 위해 행정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공주시)

공주시가 내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한다.

김정섭 시장은 26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 보고회에서 “올 한해는 제2차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이제는 명실상부 중부권 최고의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한 성과를 수확하기 위해 준비해야할 때”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일 충남도와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지원 협약’을 체결, 행‧재정적 지원에 대한 공동 노력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시는 현재 총 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안녕! 이야기문화도시 공주’를 주제로 8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야기 포럼과 이야기 발굴 ‘다담’ ▲리모델링 스쿨 ▲이야기 페스타 ▲이야기 문화도시 공주 챌린지 캠페인 운동 ▲찾아가는 문화도시 주민설명회 ▲시민대화 모임 등의 프로그램이 골자다.

시는 지난 5월에는 문화도시 의결기구인 문화도시정책위원회 발족, 문화도시 실행조직인 문화도시센터 개소 등 전문성 향상에 노력해왔다. 문화도시센터와 지역 문화예술단체, 중간지원조직센터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문화예술단체와 문화예술인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다. 

김 시장은 “문화도시 선정의 핵심은 시민 참여를 통한 문화 거버넌스 구축”이라며 “공주만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지속적인 시민 대화모임을 통해 의견을 반영하고, 이를 토대로 문화도시 공주를 만들겠다.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 시너지 효과 극대화 방안을 모색해 공주문화도시 조성계획에 담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시장은 “시민들의 자율적 참여와 이를 뒷받침하는 유연한 행정이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소통과 협업하는 행정협의체 운영을 통해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도시 선정을 위한 2차 현장실사는 내달 19일 예정돼있다. 시는 11만 시민과 함께 문화도시 챌린지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