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지역평가 '대전 우수 충남 미달’
장애인단체 지역평가 '대전 우수 충남 미달’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10.1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
대전시 복지·교육분야 모두 ’최우수’ 성적표

대전시청(왼쪽)과 충남도청 모습. 자료사진

대전시가 장애인 복지 분야 평가에서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충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점수를 기록해 분발이 필요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한국장총)의 ‘전국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 연구’에 따르면, 대전시는 장애인 복지 분야 평가에서 전국 평균 48.54보다 23.11점 높은 71.65점을 기록해 17개 시·도에서 종합수준이 가장 우수한 지자체로 조사됐다. 

다음은 제주(62.31점)로 나타났으며, 대전과 제주는 2017년 종합조사에 이어 연속으로 ’우수’ 등급을 받았다. 

세종은 서울, 대구, 광주와 함께 ’양호’ 등급에 속했다. 부산과 인천, 충북, 경북, 경남은 ’보통’ 등급을 받았다. 

반면 충남(42.04점)은 지난 2017년보다 16.8점이 하락해 ’보통’ 등급에서 ’분발’ 등급으로 하락했다. 충남을 포함해 분발이 필요한 지역은 울산, 경기, 강원, 전북, 전남 등 6곳이다. 

대전은 장애인 교육 분야에서도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점수(82.01점)를 달성했다. 대전이 지난해에 이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반면 충남은 ’양호’, 세종은 ’보통’ 등급을 받았다. 

이 밖에도 한국장총은 장애인복지관 이용 충족률이 전국 평균 1.01개소에 불과한 점, 장애아 통합·전담 어린이집 비율이 3.03%밖에 되지 않는 점 등을 문제로 지적하며, 장애인 복지 서비스 영역에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0.99%에 그친 장애인 생산품 우선 구매와 장애인 공무원 고용 활성화, 민간부문 장애인 고용 확대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장총 관계자는 "지역별 순위에 의미를 두기보다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각 지자체가 분발이 필요한 분야를 파악하고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복지 분야의 세부 영역을 살펴보았을 때, 복지서비스 지원영역과 복지 행정 및 예산영역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난 만큼 이 영역을 집중적으로 향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장총의 전국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 자료집은 이달 말 출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