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아파트 분양물량, 최근 5년래 ‘최대치’
3분기 아파트 분양물량, 최근 5년래 ‘최대치’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10.1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12만 6000여 가구 분양, 부산과 서울 아파트 청약경쟁률 60대 1 상회

자료사진.
자료사진.

올 3분기 분양시장은 청약시장 규제와 코로나19 장기화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물량이 대거 쏟아지면서 뜨거운 분위기를 조성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아파트 분양물량은 전국 총 12만 5683가구(임대 포함 총 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3분기 기준, 최근 5년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월별로는 △7월 4만 6616가구 △8월 4만 7385가구 △9월 3만 1682가구가 분양됐다. 일정 지연됐던 물량들이 계절적 비수기로 통하는 8월에 집중되면서 3분기 공급 증가를 견인했다. 

부동산 114 제공.
부동산 114 제공.

▲ 3분기 아파트 청약경쟁률, 부산>서울>울산 순

올해 3분기 전국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은 21대 1로, 전년 동기(16대 1)와 비교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부산(82대 1), 서울(64대 1), 울산(24대 1)에서 전국 평균을 상회하는 청약성적을 나타냈다. 대전은 16.6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부동산 114 제공.
부동산 114 제공.

4분기에는 3분기 보다 많은 총 14만 5143가구 분양이 예정돼 있다. 수도권 물량이 8만 5673가구로 전체의 과반수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경기 4만 8745가구 △인천 2만 3607가구 △서울 1만 3321가구 △충남 1만 1949가구 △부산 1만 1083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다. 

대전은 5237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부동산 114 제공.
부동산 114 제공.

4분기에도 수도권에서는 청약 열기가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연내 서울 아파트 분양이 희소해지면서 수요자들이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지역의 청약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가점 경쟁에서 밀리는 젊은 층이나 신혼부부는 생애최초 특별공급 청약을 노리는 것도 한 방법이다. 

지방은 광역시를 중심으로 청약수요가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달 22일부터 수도권과 광역시 민간택지의 분양권 전매제한이 강화됨에 따라 단기 차익을 노리는 청약수요가 감소하면서 청약경쟁률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