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 선도사업 본격 추진
대전 서구,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 선도사업 본격 추진
  • 박윤서
  • 승인 2020.10.0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지난 7월 아동학대 업무 전담부서인 ‘아동 보호팀’을 신설한 데 이어 10월부터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3명을 배치해 아동학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고 6일 밝혔다.

서구는 전체인구 중 아동 인구가 16%에 달하고 아동학대(의심) 신고 건수는 대전 전체 40%에 달하는 등 아동보호에 대한 지자체의 책임이 더 높게 요구되는 상황이다.

아동 보호팀은 아동학대 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 전담 요원으로 구성돼, 전담공무원은 경찰과 함께 아동학대 조사와 아동에 대한 보호조치 등 조사업무를 전담하고 아동보호 전담 요원은 보호 대상 아동에 대한 보호 계획을 수립하여 양육상황 점검 및 지원한다.

또, 기존에 조사업무를 수행했던 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이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 사업의 안착을 위해 조사업무 지원 등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