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입주 ‘세종 3100세대’ 등 전국 2만 7000여세 대
9월 입주 ‘세종 3100세대’ 등 전국 2만 7000여세 대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8.2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2만 7025세대 중 지방 1만 9893세대 입주...지방 74% 차지 
세종 해밀마을 1·2단지마스터힐스 3100세대, e편한세상대전법동 1503세대 입주

자료사진.
자료사진.

9월은 지방 아파트 입주물량이 많을 전망이다. ㈜직방 조사에 따르면 9월 전국 입주물량(2만 7025세대)의 74%가 지방에서 공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입주물량은 1만 9893세대로 2019년 2월(2만 2500세대)이후 가장 많은 물량으로 전월대비 75%, 전년대비 53% 가량 많다. 

지역별로는 세종(3100세대), 전남(2664세대), 광주(2556세대) 등지에서 대규모 단지 입주가 집중되며 공급이 크게 증가한다.

세종은 해밀마을1단지 세종마스터힐스 6-4생활권 L1BL(1990세대), 해밀마을2단지 세종마스터힐스 6-4생활권 M1BL(1110세대)이 입주 예정이다.

대전은 대덕구 e편한세상대전법동 1503세대가 입주한다.

(주)직방 제공.
(주)직방 제공.

9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 7,025세대로 전월보다 12%가량 감소한다. 수도권은 전월의 36% 수준인 7132세대가 공급되는 가운데 이 중 60% 가량이 서울에서 공급된다. 

서울 입주물량은 4269세대로 9월 도시별 물량 중 가장 많고 특히 강남 등 대규모 단지 위주로 새 아파트 집들이가 진행되며 임대차2법 시행이후의 전세물량 품귀현상에 일정부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경기는 전월대비 78% 감소한 2522세대가, 인천도 전월대비 89% 감소한 341세대가 공급된다. 

(주)직방 제공.
(주)직방 제공.

▲ 9월 주요 입주예정 단지

9월은 전국 총 28개 단지가 입주한다. 수도권에서는 8개 단지, 지방은 20개 단지가 집들이를 시작한다. 수도권은 서울 3개 단지, 경기 4개 단지, 인천 1개 단지가 입주한다. 지방은 세종, 전남 등지에서 20개 단지가 공급된다. 

‘해밀마을 1,2단지마스터힐스’는 세종시 연기면 해밀리 6-4생활권 L1,M1블록에 위치한 단지다. 총 3100세대 규모로 1단지(1990세대)는 태영·한림건설이, 2단지(1110세대)는 현대건설이 시공했다. 입주는 9월 말 진행될 예정이다. 

‘e편한세상대전법동’은 대전시 대덕구 법동에 위치한 법동1구역을 재건축한 단지다. 총 1503세대, 전용 59~84㎡로 구성됐다. 입주는 9월 중순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 밖에 ‘개포래미안포레스트’는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해 있으며 총 2296세대, 전용 49~136㎡로 구성됐다. 개포시영을 재건축한 단지로 9월 말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남양주두산위브트레지움’은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에 위치한 단지로 총 1620세대, 전용 59~84㎡로 구성됐다. 

‘광주그랜드센트럴’은 광주시 동구 계림동에 위치해 있으며 계림8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다. 총 2336세대, 전용 59~119㎡로 구성됐으며 입주는 내달 10일부터 진행된다.

9월은 지방 위주로 새 아파트 입주가 집중된 한편 4분기에는 수도권 입주물량이 더 많다. 수도권 3만 6000여세대, 지방은 2만 3000여세대의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