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총 “충남교육청 인사내정설 현실화”
충남교총 “충남교육청 인사내정설 현실화”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8.07 11: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감 코드·왜곡인사 강력규탄"

충청남도교원단체총연합회(충남교총)가 충남교육청 9월 1일자 교원 정기인사 발표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충청남도교원단체총연합회(충남교총)가 충남교육청 9월 1일자 교원 정기인사 발표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충청남도교원단체총연합회(충남교총)가 충남교육청 9월 1일자 교원 정기인사 발표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관련기사 8월 6일자 : 충남교육청, 교원·교육전문직 378명 인사 >

충남교총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정기인사에 공정한 인사원칙을 여지없이 깨버리고, 코드·보은인사를 또 다시 단행한 것에 깊은 실망감을 표시하며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교총은 “김지철 교육감은 인사 때마다 코드·보은인사로 ‘무자격 교장 공모제 악용’, ‘특정교직단체 출신 코드인사 강행’ 등 논란에 휩싸여 왔다”며 “이번 인사에선 내부형 교장공모제 B형으로 진행된 중·고에 교장 자격증이 없는 특정교직단체 출신이 교장에 선출된 것이 이를 반증한다”고 지적했다. 

“교장공모제는 도입 때부터 논란이 많았고, 시행과정서 수많은 문제점을 보여 개선을 넘어 폐지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교육감 코드인사 완성을 위한 제도 등 불명예를 안고 지금껏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교총은 “항간에 떠돌던 인사내정설이 100% 현실화됐다”며 정기인사에 강한 불신을 표명했다. 

교총은 “친교육감 인사가 내정돼 중용될 것이라는 것을 수많은 사람들이 예상했고, 그 예상이 기정사실화된 것을 보게 됐다”며 “이 같은 인사전횡은 충남교육가족을 우려하는 처사이며, 국가기관을 사유화하겠다는 교육감의 잘못된 인사원칙에 근거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교총은 또 “교육감 측근이 교육청 핵심 보직과 공모교장에 앉고, 교사가 2단계를 뛰어 넘어 파격 임명되는 데 대해 충남교원들은 큰 상실감에 빠질 수밖에 없다.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한편 충남교육청은 지난 6일 9월 1일자 교원·교육전문직 378명에 대한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김 교육감은 인사발표와 관련해 “상생 교육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역적 특성을 적극 반영한 교육장과 전문적 역량을 갖춘 직속기관장을 발탁했다”고 밝힌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교사1 2020-08-07 15:51:12
교장공모제 운영이 인사비리인가? 교장공모제는 교육공무원법에 따라 희망 학교에 대해서만, 학교운영위원회를 거치고 지역 교육청 인사위원회를 거쳐 결졍된다.
예상했던 인사가 실제가 되면 인사리비인가? 인사철이 다가오면 이래저래 말아 오가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다.
특정 단체 출신이 교장으로 공모교장으로 발령나는 것이 비리인가? 얼마전까지만 해도 도교육청, 지역교육지원청, 학교장과 교감은 거의 모두 한 단체 회원이었다. 이것이 비리란 말인가?
교총은 인사비리를 문제삼는 것인지 교장공모제를 비판하려는 거인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인사전횡', '국가기관의 사유화' 같은 자극적인 말을 던지기 전에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