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집중호우 피해복구 총력
계룡시, 집중호우 피해복구 총력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8.0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 재난재해전문봉사단 협력 피해복구 적극 지원

203 특공대 피해복구 장면.
203 특공대 피해복구 장면.

계룡시가 본격적인 집중호우 피해복구에 나섰다.

지난달 30일 계룡지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된 후 하루만에 187mm의 비가 내렸으며, 이로 인해 도로침수, 토사유출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유출된 토사는 인근 민가와 농지까지 덮쳤으며, 계룡 제1산업단지 입주기업 역시 침수와 토사유출로 인해 공장 일부가 물에 잠겨 생산시설이 중단되는 사태를 겪었다.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소식이 전해지자 계룡시자원봉사센터(이하 센터)와 군부대가 복구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센터를 통해 모집된 재난재해전문봉사단과 70정보통신운용대대가 협력해 엄사면 일원에서 △주택가 옥외 수로 정비 △공동주택 지하주차장에 유입된 토사 제거 △통행에 불편한 나뭇가지 전정 작업 등을 하며 수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

두마면 일원에는 203특공대 장병 60여명이 지원에 나섰다. 이들은 두마면 피해현장을 찾아 △유실된 도로 및 배수로 복구 △토사 제거 등을 하며 피해복구를 위한 구슬땀을 흘렸다.

시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피해가 많아 응급복구에 어려움을 겪던 중 軍과 재난재해전문봉사단에서 도움을 주어 복구에 큰힘이 됐다”며 “빠른 시일 내에 모든 피해현장을 복구해 주민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